예능

스타뉴스

'라스' 아유미 "日서 한 공개연애 후회..다음 연애 어려워" [★밤TV]

여도경 인턴기자 입력 2020.07.30. 06:45

걸그룹 슈가 출신 아유미가 일본에서 한 공개 연애를 후회했다.

이날 아유미는 "'그 사람과 사귀는 게 맞냐'라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그런데 공개연애를 하고 나니까 다음 사람을 만나기 힘들더라. 후회한다"라고 말했다.

아유미는 한국을 비하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슈가 출신 아유미가 일본에서 한 공개 연애를 후회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광희, 아유미, 제시, 남윤수와 함께하는 '노 필터 노 브레이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아유미는 "'그 사람과 사귀는 게 맞냐'라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그런데 공개연애를 하고 나니까 다음 사람을 만나기 힘들더라. 후회한다"라고 말했다. 김구라가 "누구였냐"라고 묻자 아유미는 대답을 회피하며 다른 이야기를 꺼냈다.

아유미는 한국을 비하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아유미는 "너무 억울하다. 당시 신비주의 콘셉트였다. 아무 말도 안 했다. 한국 얘기뿐 아니라 자기소개도 안 했다. 아예 말을 안 했다. 얘기를 안 하니까 숨겼다는 말이 나왔다. 그래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 항상 숨기지 않고 데뷔할 때부터 '재일교포 3세다. 전주 이씨다'라고 밝혔다"라고 설명했다.

아유미는 생방송 흑역사를 전하기도 했다. 아유미는 "'잘못된 만남' 활동 할 때였다. 그 곡의 안무가 조금 강했다. 털기춤을 추는데 뽕이 떨어져 허리에서 달랑거리더라. 솔로다보니까 나갈 수가 없었다. 그래서 이동하는 척하면서 뽕을 던졌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아유미는 같은 슈가 멤버였던 황정음과의 불화설에 대해 말했다. 아유미는 "황정음이 '원래 센터였는데 아유미한테 밀렸다. 그래서 그만뒀다'라고 말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래서 황정음한테 전화했는데 황정음이 무슨 말이냐며 부정했다"라며 소문을 바로잡았다.

아유미는 유튜브를 시작했다는 사실도 전했다. 구독자 수를 묻는 MC들에게 "600명이다. 너무 적어서 부끄럽다"라며 웃었다. 김구라는 "방법이 있다. 배용준 집에 놀러가라"라고 답을 내놨다. 같은 멤버 박수진이 배용준과 결혼한 것을 이용하라고 한 것. 아유미는 거절했지만 "그때 너무 놀랐다. 원래 (배용준의) 팬이어서"라고 말했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