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라디오스타' 황광희, '후유증' 역주행 어리둥절.."9명 어떻게 모여"

박하나 기자 입력 2020.07.29. 22:57

'라디오스타' 황광희가 제국의 아이들의 '후유증' 역주행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노 필터 노 브레이크' 특집으로 꾸며져 황광희, 아유미, 제시, 남윤수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황광희는 비의 '깡'에 이어 '1일 1후유증' 열풍이 불며 제국의 아이들 '후유증'이 다시 역주행하는 것에 대해 "많은 분이 난리다. 사람들이 이상한 것 같다"며 당황한 심정을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라디오스타' 황광희가 제국의 아이들의 '후유증' 역주행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노 필터 노 브레이크' 특집으로 꾸며져 황광희, 아유미, 제시, 남윤수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지석진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황광희는 비의 '깡'에 이어 '1일 1후유증' 열풍이 불며 제국의 아이들 '후유증'이 다시 역주행하는 것에 대해 "많은 분이 난리다. 사람들이 이상한 것 같다"며 당황한 심정을 고백했다.

이어 황광희는 "봐달라고 할 때는 안 봐주더니, 지금 9명이 활동해 달라고 한다. 어떻게 모여 9명이!"라고 외치며 부정적인 생각을 전했다. 황광희는 "막상 모이면 1, 2주 좋아하고 만다. 그때 상처 많이 받았다"며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