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단독] '비스' 곽정희 "못된 시모 아닌 애교 보여줘 만족, 댓글에 뭉클" (인터뷰)

김현정 입력 2020. 07. 29. 11:12 수정 2020. 07. 29. 17:2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곽정희가 ‘비디오스타’에서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준 소감과 함께 시청자에게 고마움을 내비쳤다.

곽정희는 2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체험! 시월드 오픈 특집-시벤져스'에 출연했다.

곽정희는 1972년 TBC 공채 13기로 데뷔한 48년 차 배우이자 배우 이덕화와 동기다. 단막극 드라마 '사랑과 전쟁'에서 역대급 시어머니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이날 '사랑과 전쟁' 시어머니들의 특징을 연기로 선보이는가 하면 MC 김숙과 고부지간 갈등을 상황극으로 꾸며 재미를 줬다. '베사메무초'를 부르며 우아한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곽정희는 방송 후 엑스포츠뉴스에 “난 이미 서산에 진 해인데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너무 좋았다. ‘비디오스타’는 품격 있는 프로라고 높게 생각해왔다. 아침 토크쇼나 자주 나갈 수 있는 프로그램이 아니지 않나. 이슈가 있어야 출연하지 시간만 된다고 아무나 나오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내가 그런 프로에 출연할 수 있어 너무 좋았다. 업그레이드된 느낌이 들더라. 연락이 와 깜짝 놀랐다. 살면서 기쁜 일 중에 하나”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MC분들이 요즘 인기있는 친구들인데도 선배들에게 깍듯하게 예의 있게 대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했다. 방송을 보니 PD님도 신경을 쓰셔서 배려해주신 듯한 느낌이 들어 너무 감사하다. ‘비디오스타’를 본 주위 사람들이 당당하게 잘했다고 말해주더라. 딸 부부와 셋이 봤는데 딸도 너무 재밌었다고 했다”라며 '비스'에 남다른 애정을 내비쳤다.


이날 배우 김청, 유혜리, 최수린도 함께했다. 베테랑 배우이자 ‘시벤져스’라는 공통점을 내세워 예능감을 발산했다.

곽정희는 “청이는 예전에도 드라마를 같이 하고 화통하게 속 얘기도 하는 친구라 너무 좋았다. 유혜리, 최수린 씨는 어제 처음 봤다. 서양 아이같이 예쁜데 자매가 성격도 다 좋더라. 참 행복하게 녹화할 수 있었다. 마음이 통하는 느낌이 들었다. 방송에는 살짝 나왔지만 눈물을 흘리는데 옆에서 최수린 씨가 휴지를 주고 상대 마음을 아는 듯 배려해줘 너무 좋았다”고 털어놓았다.

시어머니 이미지 속에 가려진 부드럽고 애교 있는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곽정희는 “정말 만족스럽다. 장난으로 얘기했지만 사람들이 ‘부드러운 여자 맞나봐’라고 생각했을 것 같다. 그게 실제의 모습이다. 좀 부드러운 스타일인데 매번 억센 것만 하니까 독하고 못된 여자로 본다. 부드럽고 착한 여자인가보다 하면 좋겠다. 애교있는 모습을 보여줘 좋았다”라며 웃어 보였다.

아들, 딸을 키운 화려한 싱글인 곽정희는 방송에서 “딸이 7개월 때 이혼했다. 얼마나 행복하겠다고 자식 버리며 재혼하겠나. 자식 없는 결혼생활 보다는 내가 차라리 혼자 사는 지금의 삶을. 내 자식 떳떳하게 키우고 이렇게 사는 게 참 좋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대해 “이혼 얘기를 하는 게 부담이 없었다. 요새는 인터넷 세상이어서 말을 안 해도 사람들이 거의 다 안다. 아침 토크쇼에 나와서도 얘기를 한 터라 이미 다 알 거다. MC들의 눈빛이 따뜻해서 속마음도 얘기할 수 있고 참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곽정희는 ‘비디오스타’ 방송 후 시청자들이 남긴 댓글에 감동했다고 한다. 따뜻하게 바라봐줘 고마웠다며 또 한 번 울컥했다.

그는 “어떤 분이 PD님들은 곽정희 씨를 캐스팅하라고 쓰셨더라. 연기자는 연기할 때가 제일 행복한데 그런 마음을 알아준 것 같아 너무 고마웠다. 예전에 ‘추적’이라는 프로에서 ‘나그네의 여인’이라고 그 주의 주인공을 했다. 밤무대 가수로 나서 노래를 하는 역할이었는데 ‘나그네의 여인’이라는 주제곡을 부른 것까지 기억해줘 가슴이 뭉클했다. 1977년도 얘기인데 몇 십 년 동안 기억해줘 감동했다. 딸에게 부탁해 기억해줘 고맙다는 댓글을 남겼다"라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댓글을 단 시청자분들 모두 고맙다. 연기자로서 좋은 배역을 맡아 사람들에게 다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고마움을 내비쳤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