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공부가머니?' 육진수 "둘째子 태어나자마자 40번 넘게 수술"

입력 2020.07.29. 06:05

이종격투기 선수 출신 배우 육진수가 아내인 모델 출신 헬스 트레이너 이한나 아들인 중2 육지원, 초3 육지우를 공개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 육진수는 "둘째 지우는 아픈 손가락이다. 그냥 건강하게 잘 크고 있는 것만 해도 감사하다"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이종격투기 선수 출신 배우 육진수가 아내인 모델 출신 헬스 트레이너 이한나 아들인 중2 육지원, 초3 육지우를 공개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 육진수는 "둘째 지우는 아픈 손가락이다. 그냥 건강하게 잘 크고 있는 것만 해도 감사하다"고 고백했다.

그 이유에 대해 이한나는 "지우가 태어나자마자 선천성 기도 협착증 진단을 받았다. 그래서 태어나자마자 6시간의 대수술을 하고 기관절개관을 한 채 6년 정도 병원 생활을 하고 40번 넘게 수술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우가 6살 때까지 콧줄을 가지고 있었다. 콧줄로 음식물을 섭취하기 위해. 그래서 콧줄을 떼고 나서는 애가 먹고 싶어 하는 거를 다 먹이고 있다"고 추가했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