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드루와' 생후 2개월 둘째딸 입양한 아빠 "입양 가족 행복 알리고 싶어"

박은해 입력 2020.07.28. 09:42

7월 27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전국민 드루와' 9회에서는 피보다 진한 사랑을 보여주는 입양 가족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입양 가족 아빠는 딸 입양 사실을 밝히며 "세상의 많은 부분이 입양에 동참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은해 기자]

7월 27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전국민 드루와' 9회에서는 피보다 진한 사랑을 보여주는 입양 가족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입양 가족 아빠는 딸 입양 사실을 밝히며 "세상의 많은 부분이 입양에 동참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입양 가족 엄마는 둘째 딸을 입양하게 된 과정을 공개했다. 엄마는 "남편과 결혼 전부터 아이 2명 낳고 셋째는 입양하자고 이야기했다. 그런데 첫째가 조금 늦게 태어나 생후 2개월 둘째를 바로 입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너무 기분이 좋았을 것 같다는 이수근 말에 엄마는 "우리 집에 온 축복 덩어리"라고 말하며 웃었다.

아빠는 입양 의사를 밝힌 후 주변 사람들로부터 받은 걱정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아빠는 "입양하기 저에 '남의 자식 키우는 것 좋지 않다' '생모한테 가면 어떡하냐. 하지 마라' 이런 말을 많이 들었는데, 그렇게 말씀하셨던 분들이 지금은 딸을 더 좋아한다"며 "잉태해서 낳은 아이와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수근은 "굳이 입양 사실을 이야기하지 않는 분들이 많은데 입양 사실을 밝힌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고, 아빠는 "(입양 사실) 공개를 안 하니까 주변에 입양 가족이 없다. '별로 안 좋으니까 없는 것 아니냐' 이렇게 얘기를 많이 하셔서 우리 가족을 통해 입양 가족의 행복을 알리고 싶었다"고 답했다.

입양 가족 딸은 "부모님이 어렸을 때부터 '너는 입양이 됐다'고 말씀도 해주시고 입양 동화책이나 입양 모임을 통해 잘 알게 됐다"며 "(입양 사실을 밝히면) 주변에서 살짝 놀라는 것을 제외하면 다른 불편함은 없다"고 말했다.

(사진=MBN '전국민 드루와'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