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암으로 일찍 세상 떠난 엄마, 말문 닫은 막내 사연에 이수근 뭉클 '물어보살'[어제TV]

박은해 입력 2020.07.28. 06:01

7월 27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감정 표현 안 하는 막내의 말문을 열고 싶다는 가족이 등장했다.

나건의 아빠는 "나건이가 평소에는 가족들과 잘 지내는 편인데 감정적인 문제가 생기면 입을 닫아 버린다"고 밝혔다.

나건이가 말문을 닫은 이유로 추정되는 사연도 공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은해 기자]

7월 27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감정 표현 안 하는 막내의 말문을 열고 싶다는 가족이 등장했다.

이날 고민 주인공은 10살 나건. 나건의 아빠는 "나건이가 평소에는 가족들과 잘 지내는 편인데 감정적인 문제가 생기면 입을 닫아 버린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사건이 있었느냐는 서장훈 물음에 나건이 아빠는 최근 나건이가 다녔던 풋살 클럽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풋살 클럽을 다니던 나건이가 어느 날 풋살 클럽에 가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 아빠는 그 이유를 물었지만, 나건이는 대답하지 않았다.

이어 나건이 아빠는 "풋살 클럽 코치님께 나건이가 클럽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었다"며 "함께 다녔던 친구들이 많이 없었고, 같이 다니는 동생들이 나건이 유니폼을 잡거나 태클을 거는 상황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은 "(나건이) 본인 입장에서는 그 이유를 이야기하는 것이 창피하다고 느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나건이 큰 누나는 "학교에서 (나건이가) 다쳐 왔는데 말을 안 한다. 말을 해줘야 아는데 안 한다"며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나건이가 말문을 닫은 이유로 추정되는 사연도 공개됐다. 나건이 아빠는 "애들 엄마가 4년 전에 대장암 4기 판정을 받았다. 판정 후 10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다"며 "나건이가 엄마와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아빠는 "나건이와 친하게 지내보려고 운동도 같이 하고 노력했는데 계속 말을 하지 않는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게다가 친구, 누나들과 함께 잘 놀지 않는 나건이는 하루에 TV를 10시간 이상 보는 문제점도 있었다. 나건이 아빠는 "시간이 지나면 더 나아질 거라고 생각했는데 생각과 정반대였다. 나건이 담임선생님이 '나건이가 학교에서 말을 잘 하지 않는다'고 전화가 왔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나건이 사연을 들은 서장훈은 "나건이는 소신과 의지가 굉장히 강한 아이다. 말수는 적지만 본인 뜻을 정확히 밝힌다"고 분석했다. 이수근도 "이걸 존중해줘야 한다. 어린이들이 의외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수근은 "이야기하기 싫은 애들한테 '얘기해야 해'라고 강요하는 것은 좋지 않다. 엄마 빈자리 때문에 문제점이 더 크게 보이는 것일 뿐이다. 이건 그저 나건이 성격일 뿐이다"고 다독였다.

이어 서장훈은 "가족만이라도 아이를 있는 그대로 봐줘야 한다. 가족조차 자신을 이상하게 보면 상처받을 수 있다. 나건이는 말이 없고 혼자 노는 것을 좋아할 뿐"이라며 "신중한 성격의 장점이 분명히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나건이에게 "아빠가 울게 하는 일은 없게 해야 한다. 심각하거나 중요한 일이 있으면 꼭 아빠, 누나에게 이야기하라"고 말했다.

(사진=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