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박가람 "남편 양동근 외모만 이상형, 성격은 배드" (신박한 정리)[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0.07.28. 06:00

양동근 아내 박가람이 양동근 외모가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신애라 박나래 윤균상이 양동근 집을 찾아가 아내 박가람과 세 아이 준서(8) 조이(6) 실로( 4)를 만났다.

먼저 박가람은 양동근의 프러포즈를 밝히며 "프러포즈가 여자들이 상상하는 그런 게 아니었다. 나랑 결혼해줄래? 무슨 소리 하는 건가 연애하기에도 친하지 않은데 하는데 갑자기 반지를 줬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동근 아내 박가람이 양동근 외모가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7월 27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양동근의 집을 정리했다.

신애라 박나래 윤균상이 양동근 집을 찾아가 아내 박가람과 세 아이 준서(8) 조이(6) 실로( 4)를 만났다. 먼저 박가람은 양동근의 프러포즈를 밝히며 “프러포즈가 여자들이 상상하는 그런 게 아니었다. 나랑 결혼해줄래? 무슨 소리 하는 건가 연애하기에도 친하지 않은데 하는데 갑자기 반지를 줬다”고 말했다.

이어 박나래가 “남편분이 이상형이었냐”고 질문하자 박가람은 “네”라며 “성격 말고 외모만 이상형이었다. 성격은 만나보니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외모는 약간 이런 스타일을 좋아한다. 개 아메리칸 불리를 좋아한다. 비슷하다”고 답했다.

신애라는 “어떤 성격이 마음에 안 들었냐”고 질문했고, 박가람은 “지금은 말이 많아졌다. 말이 너무 없었다. 초반에 전화할 때 저한테 10분간 전화해서 말이 없었다. 전화를 왜 한 건가 그랬다. 요즘 좀 말이 많아졌다”고 대답했다. 신애라는 “남자는 나이 들수록 말이 많아진다”고 경험에서 우러나온 경험으로 동조해 웃음을 줬다. (사진=tvN ‘신박한 정리’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