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이상아 "남편 불륜은 이해하더라도 경제적 문제는 못 견뎌" (애로부부)[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0.07.28. 06:00

이상아가 불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7월 27일 첫방송 된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남편의 불륜으로 이혼을 고민 중인 30대 여자가 사연을 보냈다.

충격적인 사연에 MC들은 "이게 실화냐"고 놀라며 이혼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지만 이상아는 "어차피 부부는 의리로 사는데 아이와 경제적인 걸 생각하니까. 나는 남편과 아이, 가정의 그림을 갖고 있는 게 더 좋은 것 같다"며 이혼을 권하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상아가 불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7월 27일 첫방송 된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남편의 불륜으로 이혼을 고민 중인 30대 여자가 사연을 보냈다.

이날 사연자는 남편이 직장 직원과 2년 동안 불륜을 저지른 사실을 알고 증거를 확보했음에도 불구하고 아픈 딸 때문에 상간녀 소송만 하고 이혼하지 않았고, 이후 오히려 상간녀에게서 남편 회사 이중장부를 약점 잡혀 더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충격적인 사연에 MC들은 “이게 실화냐”고 놀라며 이혼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지만 이상아는 “어차피 부부는 의리로 사는데 아이와 경제적인 걸 생각하니까. 나는 남편과 아이, 가정의 그림을 갖고 있는 게 더 좋은 것 같다”며 이혼을 권하지 않았다.

홍진경은 “언니 말은 바람은 안아줄 수 있다는 거지? 바람이 이해해줄 수 있는 거라면 제일 견딜 수 없는 건 뭐였냐”고 질문했고, 이상아는 “배신감은 바람이 제일 크다. 사랑한다고 결혼했는데. 그 이상은 경제적인 것. 가면 갈수록 더 죽겠어. 바람은 네가 가정을 지켜주니까 열심히 살아보자 되는데 열심히 사는데 경제적인 게 안 받쳐주면 더 힘들다”고 말했다.

최화정은 “현실적인 이야기다. 계속 경제적으로 내 돈을 그러면”이라고 이해했고, 홍진경도 “내 도장 갖고 집안 거덜 내면 바람은 나중에 이야기하라고 할 거 같다”고 공감했다.

이에 양재진은 “이혼 못하는 이유 첫 번째는 아이가 아니다. 경제력이다. 경제력을 갖출 수 있는 상황이면 애는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며 “피해자는 (배신감이) 평생 간다. 그 감정을 해소하지 못하고 살다보면 가해자는 할 만큼 한 거 아니냐 그렇게 된다. 가해자가 뻔뻔해지면 분노는 두세 배가 된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애로부부’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