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이영표 "안정환 첫인상? 두 가지에 놀라..외모+싸가지"(안싸우면 다행이야)

김나영 입력 2020.07.27. 21:57

'안싸우면 다행이야' 이영표와 안정환이 훈훈함을 자랑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안정환, 이영표가 무인도의 자연인과 살아보는 극한 생존기가 그려졌다.

안정환은 "진짜 너는 감독들이 다 좋아했다. 나는 한국 감독들이 다 싫어했다"라고 말했다.

이때 이영표는 2002년 이탈리아 전 골든골에 대해 언급했고, 안정환은 "근데 그거 한 번 물어보자. 그때 날 보고 패스한 거 아니잖아"라고 물어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 이영표와 안정환이 훈훈함을 자랑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안정환, 이영표가 무인도의 자연인과 살아보는 극한 생존기가 그려졌다.

안정환은 “진짜 너는 감독들이 다 좋아했다. 나는 한국 감독들이 다 싫어했다”라고 말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 이영표와 안정환이 훈훈함을 자랑했다. 사진=‘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쳐
이에 이영표는 “형 처음 봤을 때 생각난다. 처음에 보면 놀란다. 두 가지에 놀란다. 처음에는 외모를 보고 정말 잘생겼다고 느꼈다. 두 번째는 건국대학교 다닐 때 후반전에 나왔는데 그 형이 그.. 진짜 싸가지 없게 공 찬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형이 일반 선수들이 할 수 없는 걸 하고 하지 않는 플레이를 하니까. 그것도 약간 시기의 대상이 됐다. 형은 20년 늦게 태어났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때 이영표는 2002년 이탈리아 전 골든골에 대해 언급했고, 안정환은 “근데 그거 한 번 물어보자. 그때 날 보고 패스한 거 아니잖아”라고 물어봤다.

이에 이영표는 “솔직히? 솔직히. 형이 거기 있었기 때문에 형을 보고 패스했는데 형이 골을 넣을 거라는 기대를 가지고 보내진 않았어”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더했다. mkculture@mkculture.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