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한번' 또 낚시? 이정은, 손수건 덕 천호진 남매상봉 하나 '기대' [어제TV]

유경상 입력 2020.07.27. 06:00

이정은이 손수건 선행 덕분에 천호진과 남매상봉을 예고했다.

7월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71-72회(극본 양희승 안아름/연출 이재상)에서 강초연(이정은 분)은 다친 송서진(안서연 분)에게 손수건을 묶어줬다.

여기에 이어진 예고편을 통해서는 송영달이 손녀 송서진에게서 손수건을 발견 절로 달려가 강초연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지며 진짜 남매상봉이 이뤄질 것인지 기대감을 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정은이 손수건 선행 덕분에 천호진과 남매상봉을 예고했다.

7월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71-72회(극본 양희승 안아름/연출 이재상)에서 강초연(이정은 분)은 다친 송서진(안서연 분)에게 손수건을 묶어줬다.

강초연이 아버지처럼 따르던 스님 천도재를 지내려 절에 들어간 사이 홍연홍(조미령 분)은 강초연에게서 훔친 가족사진과 칫솔로 송영달(천호진 분)의 가짜동생이 돼 사기극을 펼쳤다. 홍연홍은 송영달에게 사채빚을 대신 갚게 했고, 각종 쇼핑으로 모자라 아예 송영달 집에 얹혀살며 송영달 가족들에게도 민폐 폭발했다.

이어 송영달은 홍연홍에게 “같이 갈 데가 있다”며 절로 향했지만 강초연과 절묘하게 길이 어긋났다. 송영달은 홍연홍에게 “네가 이렇게 살아있는지도 모르고 이 위패를 여기 모셔놓고 생일 때마다 네가 꿈에 나올 때마다 여기 왔다. 대답 없는 너에게 말도 많이 걸고, 울기도 많이 울었는데 이렇게 마주 서 있으니까 정말 꿈만 같다”며 함께 위패를 챙겼다.

그 시각 강초연은 뒤늦게 가족사진이 사라진 사실을 알고 다시 김밥집으로 향했다. 강초연은 김밥집을 뒤져도 가족사진이 없자 “없네. 하나밖에 없는 가족사진인데 어떻게 잃어버려. 잘 챙겨둘걸”이라며 망연자실 김밥집을 나오다가 송영달 손녀 송서진이 넘어지는 모습을 봤다. 강초연은 바로 송서진의 피나는 무릎을 손수건으로 닦아줬다.

강초연은 “회장님 댁 손녀딸이네. 피 봐. 조심했어야지”라며 송서진에게 아예 손수건을 묶어줬고 ‘그래, 사진도 잃어버린 마당에 미련스럽게 과거 붙들고 있지 말고 다 풀어버리라는 하늘의 계시인가 보다’고 속말했다. 그 손수건은 강초연 모친의 자수가 새겨진 것으로 송영달이 과거 여동생 송영숙과 헤어지며 줬던 물건.

송영달 역시 모친의 자수가 새겨진 손수건을 그리워하고 있었고, 홍연홍은 송영달이 손수건에 대해 묻자 “예전에 잃어버렸다”고 거짓말했다. 그 사이 송영달은 아예 홍연홍을 옥탑방에 살게 하려다가 아내 장옥분(차화연 분)과 부부싸움 했고, 가출한 장옥분은 전사돈 최윤정(김보연 분)에게 찾아가며 더 복잡한 상황을 만들었다.

홍연홍은 송영달 장옥분의 부부싸움에 위기감을 느껴 사채업자(조한철 분)와 시장 사람들을 대상으로 사기를 칠 작정하며 더한 막장행보를 예고한 상황. 여기에 이어진 예고편을 통해서는 송영달이 손녀 송서진에게서 손수건을 발견 절로 달려가 강초연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지며 진짜 남매상봉이 이뤄질 것인지 기대감을 더했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다음 주에는 송영달 강초연 꼭 남매상봉 시켜주세요” “예고 또 낚시 아닌 거죠?” “이제 사이다 전개 갑시다” 등 반응을 보이며 극 전개에 관심을 전했다. (사진=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