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나비 두 마리" 오정세, 母살인자 기억했다 '트라우마 극복' (사이코)[어제TV]

유경상 입력 2020.07.27. 06:00

오정세가 더는 도망치지 않고 트라우마와 마주했다.

7월 2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12회(극본 조용/연출 박신우)에서 문상태(오정세 분)는 과거 모친 죽음 당시에 대해 말했다.

이날 문상태는 우연히 괜찮은 정신병원 환자 간필옹(김기천 분)과 같은 버스를 탔고, 간필옹은 근처 공사장 소음을 총소리로 오해 과거 전쟁 트라우마를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정세가 더는 도망치지 않고 트라우마와 마주했다.

7월 2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12회(극본 조용/연출 박신우)에서 문상태(오정세 분)는 과거 모친 죽음 당시에 대해 말했다.

이날 문상태는 우연히 괜찮은 정신병원 환자 간필옹(김기천 분)과 같은 버스를 탔고, 간필옹은 근처 공사장 소음을 총소리로 오해 과거 전쟁 트라우마를 드러냈다. 간필옹은 공황상태에 빠졌고, 문상태는 동생 문강태(김수현 분)가 그랬던 것처럼 옷으로 간필옹은 감싸주고 “괜찮다”고 달랬다. 덕분에 간필옹은 무사히 병원으로 돌아왔다.

오지왕(김창완 분)은 문상태를 칭찬했고, 문상태는 “아까 그 아저씨가 자기처럼 되지 말래. 과거에 갇히면 영원히 못 나온대. 문이 안 보인대”라며 “잊지 마. 잊지 말고 이겨내. 이겨내지 못하면 너는 영원히 자라지 않는 어린애일 뿐이야. 난 애 아니야. 어른이야 어른. 난 이제 안 도망가. 도망 안가”라고 용기를 냈다.

오지왕은 그런 문상태에게 “우리 상태군 진짜 용감하네. 그럼 혹시 그 날 일 기억나는 대로 이야기해줄 수 있어?”라고 물었다. 그와 함께 문상태 문강태 형제의 모친이 살해당한 정황이 드러났다.

문상태는 늦은 밤 모친과 함께 귀가하던 길에 길고양이를 따라갔고, 문상태가 고양이를 안고 모친에게 돌아갔을 때 모친은 이미 살해당한 뒤였다. 살인자는 문상태 모친을 흉기로 찌르고 “내가 아까 이 이야기를 못했어. 내 새끼는 내가 알아서 해”라고 말했다.

그 모습을 본 문상태가 겁에 질리자 살인자는 “착하지. 네가 여기서 본 것 들은 것 아무한테도 말하지 마. 말하면 너도 죽일 거야. 네가 어디로 도망가든지 내가 끝까지 쫓아가서 꼭 죽일 거야. 알았지?”라며 머리를 쓰다듬다가 머리를 꼭 잡고 “대답해!”라고 겁줬다.

그동안 살인자의 협박에 따라 입을 꼭 다물고 있던 문상태지만 이번에는 “나비가 죽였어. 그 아줌마 옷에 나비가 앉았어. 엄마 나비가 있고 엄마 나비 등에 작은 새끼나비가 업혔어. 두 마리, 엄마 새끼 나비 두 마리”라고 살인자가 하고 있던 독특한 나비 브로치의 모양을 정확하게 말했다.

문상태가 드디어 트라우마와 마주한 극적인 대목. 하지만 동시에 문강태는 그 나비 브로치가 고문영(서예지 분) 모친의 것임을 알고 경악했다. 앞서 문강태는 고문영 가족사진에서 그 브로치를 봤던 것. 문강태의 우려대로 형제의 모친을 살해한 살인자가 정말 고문영 모친일지 이들의 앞날에 긴장감이 고조됐다.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