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슈돌' 도경완, 장윤정 없이 아들 딸과 떠난 캠핑카 '낚시→카약 타기' 성공적 [어제TV]

박정민 입력 2020.07.27. 06:00

도플갱어 가족이 강원도 영월로 체험학습을 떠났다.

7월 26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40회에서는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 없이 아들 연우-딸 하영과 함께 여름학교 체험을 떠났다.

두 남매를 보내며 도경완은 "안녕"이라고 장난을 쳤고, 하영이는 "안 탈 거야"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도플갱어 가족은 물고기로 도리뱅뱅 요리까지 성공적으로 완성했고, 하영이는 생선 머리만 먹어 웃음을 유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도플갱어 가족이 강원도 영월로 체험학습을 떠났다.

7월 26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40회에서는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 없이 아들 연우-딸 하영과 함께 여름학교 체험을 떠났다.

도플갱어 가족이 떠난 곳은 강원도 영월이었다. 연우는 어김없이 동생 하영이를 살뜰히 챙기는 오빠 면모를 자랑했다.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도플갱어 가족은 보기만 해도 시원한 계곡으로 향했다. 특히 하영이는 첫 계곡 입성이라고. 도경완은 하영이에게 물고기를 잡는 방법을 가르쳐줬다.

물고기 잡기에 이어 연우-하영 남매는 카약 타기에 도전했다. 두 남매를 보내며 도경완은 "안녕"이라고 장난을 쳤고, 하영이는 "안 탈 거야"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우여곡절 끝에 탑승했지만 도플갱어 가족이 탄 카약은 제자리걸음이었다. 스스로 노 사용법을 터득한 연우에게 도경완은 "좋아. 조금씩 하네. 정말 뱃사공인데"라며 격려를 건넸다. 그러면서 도경완은 "체험학습이기 때문에 스스로 터득해야 한다"며 자신의 교육법을 덧붙였다.

카약에 적응한 이들은 다시 물고기 잡기에 나섰다. 하지만 물고기 잡기는 쉽지 않았다. 결국 이들은 그물 통발을 걸어두고 캠핑카로 복귀했다.

시간이 지난 후 도경완은 해맑은 얼굴로 "대박이야"라며 그물 통발을 들고 왔다. 하영이 역시 "물고기 많다"며 감탄했다. 자그마치 7마리나 잡힌 것. 도경완은 "아빠는 도시 어부가 아니라 도씨어부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도플갱어 가족은 물고기로 도리뱅뱅 요리까지 성공적으로 완성했고, 하영이는 생선 머리만 먹어 웃음을 유발했다.(사진=KBS 2TV '슈돌'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