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바퀴 달린 집' 여진구X아이유, '만찬 커플'의 핑크빛 케미..김희원 "오늘 결혼하려고?" [SC리뷰]

이우주 입력 2020.07.24. 06:5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바퀴 달린 집' 여진구와 아이유가 핑크빛 케미로 설렘을 자아냈다.

2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서는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네 번째 게스트로 출연했다.

아이유의 출연은 배우 여진구와의 인연으로 이어졌다. 두 사람은 tvN '호텔 델루나'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춰 '만찬 커플'이라는 애칭까지 얻은 사이. 게스트가 오기 전 성동일은 "이번 게스트는 희원이와는 작품을 한 적이 없다. 나와는 작품을 많이 했지만 너랑은 연인까지 하지 않았냐. 네가 전적으로 다 해야 한다"고 예고했다. 이어 성동일과 김희원은 "안 친한데 부른 거 아니냐"며 의심했고, 친분을 증명하기 위해 여진구는 아이유에게 전화를 걸었다. 장난스럽게 전화를 받은 아이유는 여진구와 친근하게 통화를 했다. 여진구는 아이유에게 뭘 먹고 싶냐고 물었고 아이유는 "고기"라고 답했다.

통화를 마친 후 성동일은 "작품할 때는 예명으로 불렀는데 호칭 정리가 필요할 것 같다"고 언급하며 여진구에게 아이유를 부르는 호칭을 물었고, 여진구는 "지은 누나라고 한다. 드라마할 때는 '장만월 씨'라고 했는데 촬영 끝나고 지은 누나라고 한다"고 밝혔다. 아이유를 위해 여진구는 정확한 레시피도 준비해왔다고. 여진구는 "누나가 커피를 안 좋아한다. 달달한 음식을 좋아한다"고 귀띔했고, 커피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김희원은 공통점 발견에 기뻐했다.

세 사람이 땀을 뻘뻘 흘리며 그늘막을 치는 사이 아이유가 선물을 한 가득 안고 찾아왔다. 아이유의 등장에 여진구는 더 바빠졌고, 그런 여진구를 위해 아이유는 땀 닦을 휴지를 챙겨줬다. 두 사람의 모습에 성동일은 "진구랑 친하네"라고 말했고 아이유는 "6개월을 촬영해서 친해졌다"고 답했다. 이에 성동일은 "진구는 친하다고 안 하더라"라고 장난을 쳤다.

아이유가 준비한 선물은 어머님이 직접 키운 채소들과 반찬, 아버님이 로스팅한 커피 등이었다. 또 아이유는 직접 꾸민 장보기용 카트도 선물로 가져왔다. 특히 성동일은 아버님이 내린 커피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아이유의 아버지는 커피 내리는 게 취미라고. 커피 마니아 성동일과 '바퀴 달린 집' 공식 바리스타 여진구는 "향이 다르다. 너무 좋다"며 감탄했고, 아이유는 "우리 가족은 커피 맛을 잘 몰라서 리액션을 잘 못해준다"고 말했다.

이에 성동일이 "가족 되고 싶다"고 하자 여진구는 "제가 노력해보겠다"고 답해 두 사람을 놀라게 했다. 김희원은 "오늘 결혼하려고 온 거냐"고 물었고 성동일은 "너는 왜 게스트만 오면 중대발표냐"고 타박해 웃음을 안겼다.

성동일은 문경에 오기 전 지인에게 미리 택배를 부탁했다고. 도착한 택배 안에는 문경 특산물인 사과와 다슬기, 송고 버섯, 능이 버섯, 노루궁뎅이 버섯 등 버섯 종합 세트가 담겨있었다.

사과를 좋아한다는 아이유는 "사과 철이 아닌데 이렇게 맛있는 사과가 잘 없다"며 맛있게 베어먹었다. 네 사람은 버섯 먹방도 펼쳤다. 종류 별로 버섯을 맛보던 아이유의 원픽은 노루궁뎅이 버섯이었다.

장을 보러 가기 전, 미리 예약한 패러글라이딩 업체에서 연락이 와 네 사람은 얼떨결에 패러글라이딩을 하러 가게 됐다. 아이유는 "고소공포증이 없다"면서도 "근데 오늘 '내가 고소공포증이 있었구나'라고 알 수도 있다. 갑자기 떨린다"며 긴장했다.

패러글라이딩 첫 주자는 김희원. 패러글라이딩이 처음인 김희원은 "너무 좋다. 이게 되게 감동적이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다음 차례는 아이유. "희원 선배님도 하는데"라며 스스로를 다독인 아이유는 두 눈을 꼭 감은 채 달렸다. 아이유는 "기분 너무 좋다"면서도 비명을 질렀다. 마지막 차례는 여진구. 여진구가 아이유에게 대화를 시도하자 전문가는 "낮춰드릴까요?"라며 급하강을 시도했다. 아이유와 함께 탄 전문가 역시 "놀이기구 잘 타냐"며 급하강해 아이유를 놀라게 했다.

패러글라이딩 후 네 사람은 허기진 배를 채우러 장을 보러 갔다. 네 사람이 향한 곳은 성동일의 단골 정육점. 성동일은 능숙하게 약돌 삼겹살을 주문했다. 이어 육회, 갈빗살에 냉면까지 주문하며 고기 파티를 예약했다.

여진구는 고추장 불고기를 준비했고, 김희원과 성동일도 각자 할 일에 집중했다. 이에 아이유는 "나도 할 일을 달라"고 했고, 여진구는 "가만히 앉아 쉬는 게 할 일"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아이유를 위해 한우 육회를 바로 세팅했다. 요리하는 여진구의 모습을 빤히 바라보던 아이유는 "잘한다. 진짜"라고 감탄했다. 여진구는 "그러지마. 보고 있으면 떨린다"며 쑥스러워했다.

wjlee@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