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라스' PD "전소미, '2억 외제차' 직접 해명해 좋다고" [직격인터뷰]

연휘선 입력 2020.07.23. 09:39 수정 2020.07.23. 09:48

'라디오스타' PD가 전소미의 시원시원한 입담과 매력을 칭찬했다.

전소미는 게스트 중 홍일점이자 막내였음에도 불구하고 주눅 들지 않는 거침없는 입담과 밝은 매력으로 '라스'를 사로잡았다.

이와 관련 '라스'를 연출하는 최행호 PD는 23일 OSEN과의 통화에서 "전소미 씨 출연은 딱 완벽한 타이밍으로 성사됐다"고 운을 떼며 섭외 비화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연휘선 기자] '라디오스타' PD가 전소미의 시원시원한 입담과 매력을 칭찬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실검 쟁탈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에 최근 각 분야에서 실시간 검색어를 싹쓸이한 요리사 이연복, 가수 전소미, 코미디언 유민상, 농구선수 허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전소미는 게스트 중 홍일점이자 막내였음에도 불구하고 주눅 들지 않는 거침없는 입담과 밝은 매력으로 '라스'를 사로잡았다. 

이와 관련 '라스'를 연출하는 최행호 PD는 23일 OSEN과의 통화에서 "전소미 씨 출연은 딱 완벽한 타이밍으로 성사됐다"고 운을 떼며 섭외 비화를 밝혔다. 그는 "'라스'가 전부터 전소미 씨에게 잘 맞을 것 같아서 섭외를 요청하고 출연을 타진하고 있었다. 그런데 마침 전소미 씨 컴백 시기가 겹쳤고, 본인도 컴백에 맞춰 제일 효과적인 프로그램이 '라스'라고 생각해 타이밍 좋게 출연해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전소미 씨는 정말 말 그대로 너무 귀엽고 화사했다"며 팬들에게 '비타솜', '비타소미'라고 불릴 정도로 밝고 쾌활한 매력을 자랑하는 전소미의 힘을 칭찬했다.

무엇보다 최행호 PD는 전소미가 최근 '외제차 사건'으로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일각으로부터 비판적인 의견을 들었음에도 의연하게 해명한 것에 대해 "사실 제작진도 전소미 씨가 '외제차 사건' 관련 얘기를 하면서 위축될까 봐 걱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렇지만 그 질문이 안 나오면 시청자가 가장 궁금해하고, 가려워한 부분을 그냥 넘어가는 것 같아서 조심스럽게 얘기해도 되겠냐고 물어봤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그런데 전소미 씨가 전혀 아무렇지 않게 웃으며 '전혀 상관 없다. 괜찮다'고 말해줬다. 이미 화제를 모은 직후 공식입장으로 소명한 부분이기도 했는데 본인이 한번 더 차분하게 '라스'에서 내막을 얘기해 줬다. 나중엔 오히려 본인 입으로 직접 얘기할 기회가 생겨 좋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 같은 활약에 힘입어 이날 '라스'는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2049 시청률 부문에서 수도권 기준으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실검 요정'들이 출연하며 다시 한번 실시간 검색어 1위를 만든 셈이었다. 

'라스'는 매주 다양한 게스트들을 초대해서 근황에 대해 여러 가지 질문을 하고 답하는 리얼 토크쇼 예능이다. 매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 monamei@osen.co.kr

[사진] MBC 제공.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