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조세호 "한달 지출 700만원 이상, 택시비만 50만원"(유퀴즈)[결정적장면]

이하나 입력 2020.07.23. 06:00

조세호가 한 달에 7~800만 원 이상을 소비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7월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조세호는 재테크 유튜버 주언규 씨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조세호는 "제가 그 고민을 항상 한다. 후배들 만나는 걸 좋아하고 밥 사는 것도 좋아한다. 만날 때 소고기도 사주고 하면 한 달에 100만 원 정도 든다. 여기에 택시비 50만원, 옷도 한 번씩 사다보니 100만 원,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게 7~800만원이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조세호가 한 달에 7~800만 원 이상을 소비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7월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조세호는 재테크 유튜버 주언규 씨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주언규 씨는 첫 사업으로 선택했던 렌털 스튜디오 때문에 힘들었을 때를 회상하며 실패해도 자신에게 타격이 크지 않는 도전을 권한다고 강조했다.

조세호는 최근 시작한 유튜브 채널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SNS 팔로워가 70만 정도 된다. SNS에 유튜브를 한다고 자신 있게 홍보하고 다음 날 구독자를 확인하는데 눈을 의심했다. 219명이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주언규 씨는 ‘돈은 얼마나 있어야 행복할까’라는 질문에 “돈과 행복은 관계가 없다. 행복이 기계라고 하면 작동하기 위한 연비가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조세호는 “제가 그 고민을 항상 한다. 후배들 만나는 걸 좋아하고 밥 사는 것도 좋아한다. 만날 때 소고기도 사주고 하면 한 달에 100만 원 정도 든다. 여기에 택시비 50만원, 옷도 한 번씩 사다보니 100만 원, 기본적으로 들어가는 게 7~800만원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다고 행복한 건 아니다. 하고 싶은 게 많으니까 돈이 더 필요한 거다. 끝이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조세호에게 “계속 쓰면서 살아야겠다”고 놀라워 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