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유민상 "김하영과 가상연애 끝내고파, 사적으로 연락 안해"(라스)[어제TV]

최승혜 입력 2020.07.23. 06:0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유민상이 김하영과의 가상연애를 끝내고 싶다고 밝혔다.

7월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실검 쟁탈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연복, 전소미, 유민상, 허훈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이 이연복에게 “최근 유기견을 입양해 화제가 됐다”고 하자 그는 “안락사 직전인 유기견을 하수구에서 구조했다. 제가 입양하겠다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태어난 지 한달 반 정도 됐을 때 왔는데 지금 8개월 정도 됐다”며 “발견할 당시에는 온 몸이 병 투성이었다. 눈이 붙어있었는데 기생충 때문에 진물이 나와서 그랬다. 보름동안 입원시켰다. 검사를 이것저것 하다보니까 병원비가 800만원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연복은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만 하면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고 밝혔다. 그는 "프로그램을 하다보니가 제작진과 친해진다. 친한 제작진 섭외는 거절하기 힘들다"면서 "방송에 나오면 시청률이 올랐다. SBS '정글의 법칙' 최고 시청률 찍을 때가 내가 출연했을 때다. KBS2 '사장님이 귀는 당나귀 귀'도 정규 방송을 만들었다"고 셀프자랑했다.

이연복은 BTS 멤버 진과의 친분을 밝혔다. 그는 “제가 방송을 하면 어린 친구을 만나게 되는데 진, 강다니엘, 소녀시대와 친해졌다”며 “진은 해외공연 가면 선물을 사오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진은 식당에도 자주 놀러오고 집에 초대한 적도 있다. 같이 바다낚시를 다녀오기도 했다”고 자랑했다.

갓 스무살이 된 전소미는 “비타 소미에서 갬성 소미로 변신하려고 한다. 그런데 아이돌이 성인이 되면 섹시컨셉을 많이 하는데 저는 안 벗어제끼려고 한다. 10년간은 꽁꽁 싸매고 있을 거다”라고 당당하게 소신을 밝혔다.

전소미는 농구계 ‘슈퍼스타’ 허훈과 폰팅을 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전소미는 “허재 선배님과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함께 출연했는데 ‘우리 아들이랑 전화통화 한번 해’라며 갑자기 전화연결을 해줬다”고 밝혔다. MC들이 “허재가 굳이 전화연결까지 해줄리가 없는데 마음에 들었나보다”라고 하자 전소미는 “제가 요리를 잘한다고 하는 순간 전화를 하셨다. 오늘 처음 본다”고 털어놨다. 유민상이 “지금 보니까 잘 해볼걸 후회되죠?”라고 묻자 전소미는 “너무 멋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전소미는 아버지 매튜에 대해 “태권도 때문에 한국에 왔다. 한국에서 22년간 살았는데 그 와중에 엄마를 만나서 결혼했다”며 “그런데 말할 때 아직도 발음을 못하는 게 있다. 그래서 같이 방송하면 지적하느라 피곤하다”고 털어놨다.

전소미는 초등학교 6학년 1학기 때까지 왕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제가 3학년 때 한국학교로 전학을 갔는데 그 다음날이 회장 선거였다. 친구들이 출마하라고 하길래 나갔는데 회장에 뽑혔다. 그런데 친구들이 샘이 났는지 그때부터 왕따를 했다. 그래서 선생님이랑 제일 친했다”며 “나중에 신촌에서 버스킹할 때 왕따 주동자를 만났다. 저한테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더라. 사진 찍어주고 서운했던 마음을 다 털어놨다. 꾹꾹 뭉쳤던 게 풀어진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유민상은 KBS 2TV ‘개그콘서트’ 가상 커플인 김하영과의 교제설에 대해 “김하영 씨가 야망이 있는 거다”라고 답했다. 안영미가 “개그맨 선후배들 사이에서도 아직 의심을 하고 있다”고 하자 “나이 마흔을 넘어가니까 이성에 대한 관심이 떨어지더라”며 “계속 명절 같은 느낌이다. 만나보라는 얘기를 많이 듣긴 하는데 사적으로 연락을 안 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하영 씨가 단둘이 저녁 식사를 하자고 제안했는데 거절했다. 너무 불편하다”며 “저랑 김하영 씨를 찾는 방송이 아직도 몇 개 있지만 이제 그만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마음에도 없다고 얘기했는데 더 해버리면 비호감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종지부를 찍었다.

아버지 허재도 이루지 못한 기록으로 유명한 농구선수 허훈은 3점슛 연속 9개, KBL 최초 20-20을 달성했다고 자랑했다. MC들이 허재는 못했냐고 묻자 “아버지는 근처에 가보지도 못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허훈은 “아버지가 잘했을 때는 칭찬을 거의 안 하고 못했을 때는 엄청 꾸짖는다”고 밝혔다.

허훈은 “더 유명해지고 싶다”고 방송욕심을 드러냈다. MC들이 “아버지도 (외모를) 인정하던데 연예인 할 생각 없냐”고 묻자 허훈은 “나중에 지도자 생활을 하다가 안 맞으면 방송을 해볼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허훈은 “프로 데뷔 3년차에 가장 높은 연봉 인상률을 기록했다”며 “지난해에 비해 126%가 뛰었다. 3억 4천만원이다. 미디어에 노출돼서 더 화제를 모으는 만큼 인센티브를 받는다”고 털어놨다.

허훈은 두 살 차이인 허웅에 대해 “형과 농구대결을 할 땐 죽고살기로 한다. 형이랑만 하면 더 흥분된다”며 “형이 부상을 당해서 비시즌 때 수술을 했다. 그거까지 신경쓸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국진이 “허웅이 득점 2위 아니냐”고 묻자 허훈은 “제가 득점 2위다. 형도 잘 하지만 제가 더 잘한다”고 자랑했다.

허훈은 과거 혈연 논란에 대해 “2018년 때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때 혈연 농구라고 해서 논란이 있었다. 아빠가 저와 형을 둘 다 뽑았다”며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갔다. 안 좋게 보신 분들이 많아서 아빠와 사이도 어색해졌다. 게다가 4강에서 떨어져서 온갖 비난과 욕을 다 들었다”고 털어놨다.

허훈은 연애할 때 바로 직진 대시한다며 밀당은 안 한다고 밝혔다. 김구라가 “DM 같은 건 안 받냐”고 묻자 허훈은 “전혀 없다”며 “농구장에 아무도 초대 안 한다. 주위 친구들 보면 여자친구 오면 왁스 바르고 나가는데 전 세레머니도 쑥쓰러워서 못하겠다”고 밝혔다.(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