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갚을 의무 없다"..'한밤' 한소희, 교류 없던 母 빚투 논란 조명 [종합]

황수연 입력 2020.07.22. 22:50

배우 한소희가 모친의 빚투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2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모친의 빚투로 논란이 된 배우 한소희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누리꾼들 역시 교류가 없었던 모친의 빚으로 논란에 휩싸인 한소희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연예계 빚투는 한소희에게만 벌어진 일이 아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한소희가 모친의 빚투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2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모친의 빚투로 논란이 된 배우 한소희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지난 주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16년 한소희의 모친에게 약 2천만 원의 곗돈을 받지 못했다는 폭로글이 게재됐다. 한소희의 모친은 '딸이 잘나가면 한방에 갚겠다'는 말로 상황을 모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날 한소희는 자신의 SNS에 부모님의 이혼으로 5살부터 할머니와 살았고, 어머니와 왕래가 없었지만 채무사실을 알게 된 후 대신 빚을 갚아왔던 불우한 가정사를 고백했다. 동시에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도 전했다. 

이후 한소희의 친구들은 "어떤 상황에서도 해맑고 빚지는 것보다 베푸는 친구였다"고 증언하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누리꾼들 역시 교류가 없었던 모친의 빚으로 논란에 휩싸인 한소희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연예계 빚투는 한소희에게만 벌어진 일이 아니다. 앞서 안정환, 마마무 휘인, 차예련, 조여정, 황제성, 한고은 등이 가족의 빚투 논란에 휘말리며 곤혹스러운 상황에 놓였다. 김혜수와 김보성의 경우에는 책임질 수 없다며 선을 긋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김성수 변호사는 '한밤'에 "원칙적으로는 채무자가 직접 채무를 변제해야 하는 것이지 자녀라고 해서 부모님의 채무를 대신 갚아야 하는 의무는 없다. 유명인 가족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하더라도 '유명인 누구의 가족이 이런 행동을 했다'라고 하는 것은 오히려 명예훼손이나 협박죄의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이 부분은 채권자 쪽에서도 주의를 해야 하는 부분이다"고 짚었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 역시 "한 가족이라는 이유만으로 연좌제로 몰아가는 것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