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홍지민 "43세에 큰딸, 45세에 둘째딸 낳아, 셋째 아들 원해" (비스)[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0.07.22. 06:08

홍지민이 노산 준비가 돼 있다며 셋째 아들을 원했다.

이날 산다라박이 "노산 준비가 됐다고? 셋째가 열려있는 상황이라고?"라고 질문하자 홍지민은 "홍지민 43세에 첫째, 45세 둘째를 낳았다. 셋째가 열려 있다. 여보, 파이팅입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지민은 영상을 보고나서 "아들 낳고 싶다. 여보, 아들 파이팅"이라고 거듭 셋째를 원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지민이 노산 준비가 돼 있다며 셋째 아들을 원했다.

7월 2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야수와 미남 특집 전수경 최정원 정영주 홍지민 송일국이 출연했다.

이날 산다라박이 “노산 준비가 됐다고? 셋째가 열려있는 상황이라고?”라고 질문하자 홍지민은 “홍지민 43세에 첫째, 45세 둘째를 낳았다. 셋째가 열려 있다. 여보, 파이팅입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홍지민의 두 딸 로시, 로라의 먹방 영상이 공개됐다. 엄마 홍지민을 닮아 끼가 넘치고 먹성까지 좋은 두 딸의 모습에 모두가 “너무 귀엽다” “집에 천사들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홍지민은 영상을 보고나서 “아들 낳고 싶다. 여보, 아들 파이팅”이라고 거듭 셋째를 원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