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도시어부2' 이경규도 놀란 김민경 고기 먹방 "역대급이다"

이민지 입력 2020.07.21. 08:34

김민경의 고기 먹방이 모두를 놀라게 한다.

7월 23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31회에서는 지인특집인 '제1회 일심동체 붕친대회'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김민경은 이제껏 본 적 없는 제대로 된 고기 먹방을 펼치며 시선을 집중시켰고, 이를 본 이경규는 "최고다 최고. 역대급이다"를 외쳤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민경의 고기 먹방이 모두를 놀라게 한다.

7월 23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31회에서는 지인특집인 ‘제1회 일심동체 붕친대회’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덕화와 허재의 덕재팀과 이경규와 조정민의 민규팀, 지상렬과 효연의 효열팀, 이수근과 피오의 피근팀, 이태곤과 윤보미의 태미팀, 김준현과 김민경의 과체중팀, 박프로와 돈스파이크의 돈박팀 등 7팀이 최종 승부를 펼치는 모습이 공개된다.

마지막 승부가 가려지는 만큼 이날 7팀의 승부욕이 그 어느 때보다 불타올랐다고. 특히 ‘엔딩 요정’으로 활약을 펼쳤었던 김준현은 김민경을 향해 “오늘은 네가 엔딩요정”이라며 용기를 불어넣었고, 이에 김민경은 “할 수 있어!”를 외치며 의욕을 다졌다.

지난 주 뜰채로 인해 이경규로부터 갖은 구박을 받았던 효연은 낚시 종료가 눈앞으로 다가오자 “연장해요, 연장!”을 외치면서 승리에 대한 집념을 드러내는 등 1등을 향한 모두의 갈망이 뜨겁게 펼쳐졌다고 한다.

특히 이날 낚시는 종료 직전 갑자기 비가 쏟아지는 드라마 같은 상황이 펼쳐졌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빗속 마지막 혈투를 벌이던 그때 이경규의 낚싯대에 심상찮은 입질이 찾아왔고, 지상렬은 “신기록 아니야?”를 외치며 깜짝 놀랐다고 전해져 과연 엔딩 요정의 주인공은 누가 됐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이날 저녁 만찬에서는 ‘고기 전문가’ 돈스파이크의 먹방 스페셜이 펼쳐졌다. 돈스파이크는 “텍사스 바비큐 스타일이다. 꽃갈비를 뼈째 준비했다”라며 모두를 놀라게 한 특급 요리를 선보였다. 이날 김민경은 이제껏 본 적 없는 제대로 된 고기 먹방을 펼치며 시선을 집중시켰고, 이를 본 이경규는 “최고다 최고. 역대급이다”를 외쳤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23일 오후 9시50분 방송. (사진=채널A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