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친구들한테 남편얘기 못해"..'동상이몽2' 오지영, 연예인 아내의 고충 [전일야화]

원민순 입력 2020.07.21. 07:10

송창의 아내 오지영이 연예인 아내의 고충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오지영이 송창의에게 그동안 말 못한 속마음을 털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오지영은 "원래 여자들은 만나서 신랑 욕도 하고 그럴 수 있다. 난 말할 상대가 없잖아. 누구한테도 내가 친구들한테 오빠 욕을 하겠어? 못하지. 친구 붙잡고 뭔 얘기 하겠어?"라며 연예인의 아내라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을 수밖에 없는 고충을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송창의 아내 오지영이 연예인 아내의 고충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오지영이 송창의에게 그동안 말 못한 속마음을 털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창의는 예전에 오지영이 쓴 각서에 대해 얘기했다. 오지영은 "어떤 일이 있었을 때 심하지 않으면 짜증내지 않겠다"는 각서를 쓴 적이 있었다.

오지영은 각서 내용을 쿨하게 안다고 인정하면서 "아이 신생아 때부터 시작된 거다. 그 전에는 안 그랬다. 인정하지?"라고 물었다. 송창의는 짜증을 내지 말고 자신에게 얘기를 해 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오지영은 "원래 여자들은 만나서 신랑 욕도 하고 그럴 수 있다. 난 말할 상대가 없잖아. 누구한테도 내가 친구들한테 오빠 욕을 하겠어? 못하지. 친구 붙잡고 뭔 얘기 하겠어?"라며 연예인의 아내라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을 수밖에 없는 고충을 털어놨다.

오지영은 "나 혼자 앓다가 스트레스에 짜증만 느는 거다. 오빠에게 짜증내서 많이 미안하다"면서도 "오빠 그거 알아? 내 억울함은 애 낳자마자 였다"고 말했다.

오지영은 산후조리원에서 혼자 쉬고 싶었는데 송창의가 계속 와서 조리원 침대에까지 누웠던 일을 언급하며 답답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송창의는 자신이 같이 있어주는 것을 더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한 터라 전혀 예상치 못했던 오지영의 당시 진심에 놀란 얼굴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