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한국

한소희 '母 빚투' 논란에 친구 증언 등장 "제 친구 소희는요"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20. 07. 20. 10:30 수정 2020. 07. 20. 11:03

기사 도구 모음

배우 한소희가 어머니를 둘러싼 '빚투'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그의 친구라 주장하는 한 누리꾼의 글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에 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을 한소희의 친구라고 소개한 뒤 댓글을 통해 "제 친구 소희는 초등학교 때 엄마, 아빠 없다고 애들한테 놀림 받아도 그저 해맑게 웃던 애였고, 졸업식에 할머니와 할머니 친구들이 와도 부끄러운 기색 없이 행복해하던 아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소희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배우 한소희가 어머니를 둘러싼 '빚투'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그의 친구라 주장하는 한 누리꾼의 글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앞서 지난 18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부의세계연예인엄마사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의 글쓴이는 한소희의 어머니에게 곗돈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을 한소희의 친구라고 소개한 뒤 댓글을 통해 "제 친구 소희는 초등학교 때 엄마, 아빠 없다고 애들한테 놀림 받아도 그저 해맑게 웃던 애였고, 졸업식에 할머니와 할머니 친구들이 와도 부끄러운 기색 없이 행복해하던 아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학교 때부터 남한테 빚지는 거 싫어해서 그 작은 떡꼬치도 다 제돈으로 남 사주던 애"라며 "지금도 그 바보 같은 이소희는 밥값을 제가 내려고 하면 무조건 '내가 살게'라는 말이 버릇처럼 나오는 애고 제가 돈이 쪼들려 밤에 호프집 일하려고 알아보던 중 제 꿈에 집중하라며 선뜻 자기 통장 잔고에서 10만원 뺀 122만원을 전부 보내준 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는 "안 믿으셔도 된다. 소희가 지금 받을 고통을 생각하면 목 끝까지 눈물이 차서 전화도 못하는 내가 한심해 이렇게 글 남긴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소희는 어머니를 둘러싼 '빚투' 논란에 직접 사과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5살 때부터 부모님이 이혼해 할머니 밑에서 자랐고 20살 이후 어머니의 채무를 알게 돼 꾸준히 빚을 변제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가 빌린 돈의 채무 서류 속에는 저도 모르게 적혀있는 차용증과 제 명의로 받은 빚의 금액은 감당할 수 없이 커져있었다"며 "그저 저의 어리고, 미숙한 판단으로 빚을 대신 변제해주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생각했던 제 불찰로 인해 더 많은 피해자분들이 생긴 것 같아 그저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거듭 사과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