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복면가왕' 키디비→우주소녀 엑시, 보컬도 훌륭해 '래퍼들의 반전' [어저께TV]

장우영 입력 2020.07.20. 06:52 수정 2020.07.20. 06:55

'복면가왕' 키디비와 우주소녀 엑시가 '래퍼'라는 이미지를 깨고 탄탄한 보컬로 주목을 받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장미여사에게 도전하는 복면 가수들의 무대가 꾸며졌다.

가면을 벗은 '살구싶냐'는 래퍼 키디비였다.

'살구싶냐' 키디비를 꺾고 3라운드에 진출한 '디스코왕'은 '연포탕'(바나나걸 안수지)을 꺾고 올라온 '지화자'를 맞아 아이유의 '입술 사이'를 선곡해 러블리한 무대를 꾸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복면가왕’ 키디비와 우주소녀 엑시가 ‘래퍼’라는 이미지를 깨고 탄탄한 보컬로 주목을 받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장미여사에게 도전하는 복면 가수들의 무대가 꾸며졌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무대는 ‘살구싶냐’와 ‘디스코왕’이 펼쳤다. ‘살구싶냐’는 ‘정신체리라’(신아람)을 꺾고 2라운드에 진출했고, ‘디스코왕’은 ‘춤신춤왕’(제이블랙)을 꺾고 올라온 상황.

‘살구싶냐’는 태양의 ‘아이 니드 어 걸’을 선곡해 독특한 음색과 차진 랩을 자랑했다. 판정단은 “착해진 알리가 아니냐”고 추측하며 ‘살구싶냐’의 음색에 푹 빠졌다. ‘디스코왕’은 제시카 H.O의 ‘인생은 즐거워’를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탄탄한 보컬은 물론, 파워풀한 랩이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두 사람의 무대에 산다라박은 “걸그룹 중에 요정, 악동 라인이 있는데, 두 분 모두 악동 라인 같다. 악동 라인은 랩과 보컬을 다 한다. 친근한데 누구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해주는 “‘디스코왕’은 아이돌 그룹에서 랩을 담당하고 있을 것 같다 .랩을 할 때는 래퍼 이미지가 강하다. 노래나 제스처를 보면 트레이닝을 많이 받은 것 같다”고 추측했다.

대결 결과는 ‘디스코왕’의 승리였다. 가면을 벗은 ‘살구싶냐’는 래퍼 키디비였다. ‘언프리티랩스타2’ 우승자이기도 한 키디비는 “사람을 정말 많이 좋아하는데, 이미지 때문에 사람 사귀는 게 어렵다. 친한 오빠와 썸녀를 이어주려 했는데 내 이미지 때문에 썸녀가 울었다고 해 충격을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키디비는 “모두가 알고 있는 어떤 사건으로 인해 힘들었는데, 이제는 더 열심히 살고 있다. 곧 보컬 앨범도 나오는데, 이런 것도 하는구나라고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살구싶냐’ 키디비를 꺾고 3라운드에 진출한 ‘디스코왕’은 ‘연포탕’(바나나걸 안수지)을 꺾고 올라온 ‘지화자’를 맞아 아이유의 ‘입술 사이’를 선곡해 러블리한 무대를 꾸몄다.

윤상은 ‘디스코왕’의 무대에 “내게는 새로운 발견이었고, 그룹 생활을 하신 분이라면 오늘 정말 자신이 어떤 사람이라는 걸 우리에게 각인시켜준 중요한 순간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응원했다.

‘디스코왕’은 아쉽게 ‘지화자’에게 패해 쾌속질주를 멈췄다. ‘디스코왕’의 정체는 걸그룹 우주소녀 리더이자 래퍼 엑시였다. 엑시는 “오늘을 계기로 멤버들에게 자랑스러운 리더, 언니가 된 것 같아 뿌듯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래퍼들의 반전 매력 속에 132대 가왕전에서는 ‘장미여사’가 승리를 거두며 3연승을 내달렸다. 패한 ‘지화자’의 정체는 배우 김선경이었다. /elnino8919@osen.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