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미우새' 하하 "♥별=내 히어로+가족의 복덩이..자녀계획은 이제 끝" [MD리뷰]

입력 2020.07.20. 06:40

방송인 하하가 아내인 가수 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하하는 "종국이 형이 OK만 하면 갈 수 있는 상황이긴 하다. 종국이 형을 호감 있게 보는 여성분들이 많다. 형이 결정을 못 내리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뿐만 아니라 하하는 아내인 별과 사귀기 전에 프러포즈를 했다고 해 모벤져스를 깜짝 놀라게 했다.

모벤져스는 "내 자식을 셋씩이나 낳아서 잘 키웠는데 얼마나 예쁘냐"며 부러워했고, 하하는 이를 인정하며 "히어로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하하가 아내인 가수 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하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하하는 "벌써 세 아이의 아빠가 됐다. 꿈만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셋째 딸에 대해서는 "방금 돌 사진 찍고 왔다. 아들도 예쁜데 딸은 또 다른 영역 같다. 너무 예쁘다"라며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이어 "(자녀 계획은) 이제 끝이다. 묶는 걸로 끝났다"고 밝혔다.

MC 서장훈은 "하하가 예상하는 김종국의 결혼 시기는 언제냐"라고 물었다. 하하는 "종국이 형이 OK만 하면 갈 수 있는 상황이긴 하다. 종국이 형을 호감 있게 보는 여성분들이 많다. 형이 결정을 못 내리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옆에서 나서봐라"라는 모벤져스의 말에 하하는 "나섰다가 많이 맞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는 "김종국의 초혼과 서장훈의 재혼 중 누가 더 빨리할 거 같냐"는 질문에 "응원은 초혼한테 조금 더 하는 편"이라며 김종국을 응원했다. 그러면서 서장훈을 향해 "결혼식 때 행복해하셨었는데…"라고 말을 건넸고, 이에 서장훈은 "누구나 다 결혼식 때는 행복하다"고 해 폭소케했다.

이와 함께 하하는 결혼하고 나서 관상이 바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예전에는 한쪽 눈에만 쌍꺼풀이 있었다. 결혼 후에 다른 쪽 눈에도 쌍꺼풀이 생겼다. 저는 쪽 찢어진 스타일이었고, 와이프는 처진 스타일이었는데, 결혼 후에 눈이 점점 처지게 되더라"라며 신기하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하하는 아내인 별과 사귀기 전에 프러포즈를 했다고 해 모벤져스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 당시 제 삶이 너무 행복하지 않았다"는 하하는 "행복해지고 싶어서 생각한 게 결혼이었다. 꿈에서 제 와이프가 나왔다. 신의 계시 같더라. 그래서 고은이에게 '서로 시간을 허비한 것 같다. 이제 시간 낭비하지 말고 나와 결혼하자'고 메시지를 보냈다"라고 전했다.

하하는 아버지의 칠순 잔치에서 별과의 결혼 결심을 밝혔다고. 그는 "아버지도 축하해드리고, 친한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발표를 하면 자연스럽고 괜찮을 것 같았다. 그날 이광수, 종국이 형, 고은 씨가 왔다. 아무도 우리 둘이 썸이 있다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종국이 형에게 '저희 결혼할 것 같다'고 말했더니 '장난치지 마'라고 하더라. 이에 고은 씨가 '저희 진짜 결혼할 거 같다'고 하는 순간 젓가락을 내려놓더라. 그 배신감에 저를 엄청 노려봤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충격적인 일이 결혼 발표 말고 또 있다. 칠순 잔치에 아버지가 차가 막힌다고 안 오셨다. '미안하게 됐어요. 맛있게 먹고 가'라고 하시더라"라고 전해 폭소케했다.

MC 신동엽은 하하에게 "언제가 제일 예뻐보이냐"고 질문하기도 했다. 이에 하하는 "다 예뻐 보인다. 잘 때가 최상"이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모벤져스는 "내 자식을 셋씩이나 낳아서 잘 키웠는데 얼마나 예쁘냐"며 부러워했고, 하하는 이를 인정하며 "히어로다"라고 말했다.

또한 하하는 "고부갈등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가족들이 아내 덕분에 더 화목해진 것 같다. 서로 사랑하지만 개성이 뚜렷해서 외식 한번 하기 힘들었다. 고은이가 합류하면서 식사까지 마치고 후식까지 가능해졌다. 단체사진도 찍는다. 이거는 저희 집에서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아울러 "복덩이가 들어온 거다. 어머니가 '딸'이라고 부르신다"고 덧붙였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