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한국

한소희 '엄마 빚투' 의혹 사과 "20살부터 母 대신 변제..더 많은 피해자 생겨 죄송"[전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20. 07. 19. 22:12 수정 2020. 07. 20. 09:2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소희 인스타그램

배우 한소희(본명 이소희)가 '부부의 세계 연예인 엄마 사기'란 제목의 온라인 커뮤니티 글로 촉발된 어머니의 빚투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한소희는 19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전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자신의 어머니를 향한 채무불이행 주장 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블로그 글에서 한소희는 "우선 제가 감히 다 헤아릴 순 없겠지만 벼랑 끝에 서있는 심정으로 글을 쓰셨을 피해자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 꼭 전하고 싶다"며 빚투 의혹을 제기한 글 작성자에게 사과했다.

이어 "또한 이번 일을 통해 마음 불편하셨을 혹은 다치셨을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며 "정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팬들에게도 고개를 숙였다.

한소희는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염치 불고하고 글을 적어본다"며 5살 때 부모님이 이혼한 뒤 줄곧 할머니 밑에서 자랐고, 고등학교 입학과 동시에 어머니가 있는 울산으로 전학을 갔지만 어머니가 아닌 할머니와 계속 살았다고 밝혔다.

그는 고등학교 졸업 후 서울에서 생활하며 연예계에 데뷔하게 됐다면서 "어머니와의 왕래가 잦지 않았던 터라 20살 이후 어머니의 채무 소식을 알게 되었고, 저를 길러주신 할머니의 딸이자 천륜이기에 자식 된 도리로 데뷔 전부터 힘닿는 곳까지 어머니의 빚을 변제해 드렸다"고 말했다.

한소희는 어머니를 대신해 빚을 갚아 일을 해결하려다 또 다른 피해자를 낳고 말았다며 자책했다. 그는 "데뷔 후 채무자분들의 연락을 통해 어머니가 저의 이름과 활동을 방패 삼아 돈을 빌린 후 변제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어머니가 빌린 돈의 채무 서류 속에는 저도 모르게 적혀있는 차용증과 제 명의로 받은 빚의 금액은 감당할 수 없이 커져있었다"며 "그저 저의 어리고, 미숙한 판단으로 빚을 대신 변제해 주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생각했던 제 불찰로 인해 더 많은 피해자분들이 생긴 것 같아 그저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시 한 번 피해자와 대중에 사과의 말을 전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부의 세계 연예인 엄마 사기'란 제목으로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 출연한 한소희를 지목한 듯한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해당 글에서 "이번에 '부부의 세계'에서 급 뜨신 분 어머니께서 사기꾼이란 걸 알려드리고 싶어서 쓴다"며 이 연예인의 어머니가 자신의 곗돈을 주지 않고 연락두절이 됐고, 현재 이자를 제외하고 채무 원금만 970만원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한소희 블로그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소희입니다.

우선 제가 감히 다 헤아릴 순 없겠지만 벼랑 끝에 서있는 심정으로 글을 쓰셨을 피해자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 꼭 전하고 싶습니다.

어떠한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으실 상황 속에 계실 거라 생각합니다.

또한 이번 일을 통해 마음 불편하셨을 혹은 다치셨을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습니다. 정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염치 불고하고 글을 적어봅니다.

5살 즈음 부모님이 이혼을 하게 되어 할머니께서 길러주셨습니다. 고등학교 입학과 동시에 어머니가 계신 울산으로 전학을 가게된 이후에도 줄곧 할머니와 같이 살았고, 졸업 후 서울로 상경하여 이 길로 접어들게 되었습니다.

어머니와의 왕래가 잦지 않았던 터라 20살 이후 어머니의 채무 소식을 알게 되었고, 저를 길러주신 할머니의 딸이자 천륜이기에 자식 된 도리로 데뷔 전부터 힘닿는 곳까지 어머니의 빚을 변제해 드렸습니다.

데뷔 후 채무자분들의 연락을 통해 어머니가 저의 이름과 활동을 방패 삼아 돈을 빌린 후 변제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어머니가 빌린 돈의 채무 서류 속에는 저도 모르게 적혀있는 차용증과 제 명의로 받은 빚의 금액은 감당할 수 없이 커져있었습니다.

그저 저의 어리고, 미숙한 판단으로 빚을 대신 변제해 주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생각했던 제 불찰로 인해 더 많은 피해자분들이 생긴 것 같아 그저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피해자분들과 이번 일을 통해 상처받았을 모든 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