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세계일보

한소희, 母 '빚투' 논란 휘말려.. "'부부의 세계' 배우 엄마가 곗돈 사기쳤다" 폭로

최승우 입력 2020. 07. 19. 14:24 수정 2020. 07. 20. 14:58

기사 도구 모음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유명 배우의 어머니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폭로글이 올라와 논란이 된 가운데, 해당 배우가 '부부의 세계'에 출연했던 한소희라는 추측이 나왔다.

지난 18일 포털사이트 네이트 판에는 ''부부의세계' 연예인 엄마 사기'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는 "최근 방송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큰 인기를 얻은 배우의 모친이 사기꾼"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유명 배우의 어머니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폭로글이 올라와 논란이 된 가운데, 해당 배우가 ‘부부의 세계’에 출연했던 한소희라는 추측이 나왔다.

지난 18일 포털사이트 네이트 판에는 ‘‘부부의세계’ 연예인 엄마 사기‘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는 “최근 방송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큰 인기를 얻은 배우의 모친이 사기꾼”이라고 주장했다.

A는 “2015년 10월부터 2016년 8월까지 그 연예인의 어머니가 하는 계를 들었고 한 달에 245만원씩 넣었다. 그런데 2016년 9월 곗돈을 타는 날 그 사람이 잠적했다”고 밝혔다.

A는 “경찰에 고소한다고 하니 연락이 왔다. 돈을 다 써서 없다며, 차용증을 쓰고 매달 돈을 갚겠다고 했는데 안 주더라. ‘딸이 잘 나가면 한 방이니 주겠다’는 말까지 했다. 현재 970만 원이 남았다”고 주장했다. 또 당사자와 주고받은 채팅 내용을 캡처한 이미지를 증거로 함께 올렸다.

 
이어 “내 꿈이 다 망가졌다. 돈이고 뭐고 그 사람이 벌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그 연예인을 보면 화가 나고 답답하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본문의 내용을 바탕으로 해당 연예인을 한소희로 추측하고 있다. ‘부부의 세계’에서 여다경 역을 맡으며 스타덤에 오른 여배우라는 이유다. 반면 무분별한 추측을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이나, 한소희의 모친이 해당 인물이 맞다고 하더라도 부모의 문제로 인한 ‘빚투’는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이후 A는 추가로 글을 올려 “자식의 인생까지 망치지 말라는 댓글을 읽었다”며 한소희의 모친이 당사자라는 사실을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A는 “그 어머니는 이혼하고도 딸이랑 계속 만났고 연락도 했던 걸로 알고 있다”며 “나는 사기당한 후 그 사람에게 닦달하거나 욕 한번 한 적 없다. 딸한테 대신 갚으라고 한 적도 없다”고 호소했다.

한편 iMBC는 “이 문제와 관련해 한소희의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는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18일 전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한소희 인스타그램·네이트 판 캡처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