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한선화 이별통보에 충격..노력 허사로 [전일야화]

나금주 입력 2020.07.18. 07:00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이 한선화에게 이별을 통보받았다.

1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9회에서는 최대현(지창욱 분)을 걱정하는 정샛별(김유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연주(한선화)는 정샛별이 최대현 집에서 지낸단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최대현은 정샛별에게 "네가 어디에 있건 이런 상황엔 이렇게 대처했으면 해서. 무조건 주먹 쓰지 말고 아무데서나 빌지 말고"라고 조언했지만, 정샛별은 "하나도 안 멋있다. 똥멋부리는 것 같다"라고 응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이 한선화에게 이별을 통보받았다.

1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9회에서는 최대현(지창욱 분)을 걱정하는 정샛별(김유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연주(한선화)는 정샛별이 최대현 집에서 지낸단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최대현이 상황을 설명하려고 했지만, 유연주는 더 이상 들을 마음이 없었다. 다음날 유연주 집에 찾아간 최대현은 유연주 엄마 김혜자(견미리)를 만났다. 최대현은 유연주와 오해가 있다고 말하며 유연주가 스스로 결정하게 기다려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김혜자는 그럴 생각이 전혀 없었다. 김혜자는 최대현 엄마 공분희(김선영)에게 보험을 들겠다며 연락했고, 최대현 아빠 최용필(이병준)을 기사로 채용하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최대현의 편의점에 문제가 생겼다. 유통기한이 지난 소시지를 팔았단 이유였다. 상습범이었던 손님은 합의금 300만 원을 요구했고, 정샛별은 한달식(음문석)을 대동하고 손님을 찾아가 합의금을 100만 원으로 낮추었다.

하지만 최대현은 합의금을 줄 생각이 없었다. 자신의 잘못만큼 벌을 받겠다는 것. 최대현은 구청 위생과에 자진신고해서 점검을 받고, 경찰에 신고도 했다. 최대현은 정샛별에게 "네가 어디에 있건 이런 상황엔 이렇게 대처했으면 해서. 무조건 주먹 쓰지 말고 아무데서나 빌지 말고"라고 조언했지만, 정샛별은 "하나도 안 멋있다. 똥멋부리는 것 같다"라고 응수했다.

이후 유연주는 부대찌개집에서 최대현을 만나 최대현이 평소 좋아하는 라면사리를 넣어주었다. 마지막 식사라 최대현의 취향에 맞춰주고 싶었다고. 유연주는 "대현 씨한테 어울리는 사람 만나"라며 이별을 통보했다.

한편 강지욱(김민규)는 갈 곳 없는 정샛별을 집으로 데려갔지만, 파파라치에게 사진을 찍혔다. 두 사람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집중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