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샛별이' 한선화, 지창욱에 이별 통보 "어울리는 사람 만나"[어제TV]

서유나 입력 2020.07.18. 06:00

한선화가 지창욱에게 이별을 고했다.

7월 1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 연출 이명우) 9회에서는 유연주(한선화 분)이 정샛별(김유정 분)이 최대현(지창욱 분)의 집에 머물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앞서 조승준(도상우 분)을 뿌리치고 최대현에게로 향했던 유연주는 허탈함과 불쾌감을 감출 수가 없었다.

최대현은 단호한 유연주의 태도에 내내 전전긍긍했고 정샛별은 이런 최대현의 집을 나가기로 결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한선화가 지창욱에게 이별을 고했다.

7월 1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 연출 이명우) 9회에서는 유연주(한선화 분)이 정샛별(김유정 분)이 최대현(지창욱 분)의 집에 머물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앞서 조승준(도상우 분)을 뿌리치고 최대현에게로 향했던 유연주는 허탈함과 불쾌감을 감출 수가 없었다.

유연주는 최대현의 해명도 더이상 듣지 않았다. "들을 말 어머니한테 다 들었고 더이상 듣고 싶은 말도 없다"는 단호한 말과 함께 택시에 오른 유연주는 이후 최대현의 연락을 전부 무시했다. 최대현은 단호한 유연주의 태도에 내내 전전긍긍했고 정샛별은 이런 최대현의 집을 나가기로 결심했다.

한편 김혜자(견미리 분)은 검은 속내를 숨기고 최대현의 부모에게 접근했다. 김혜자는 최용필(이병준 분)을 운전 기사로 고용한데 이어 공분희(김선영 분)에겐 보험 설계를 부탁했다. 김혜자가 유연주의 모친임을 모르는 공분희는 월 2000만 원의 연금보험을 들겠다는 김혜자의 말에 혹해, 제 아들 얘기인 줄도 모르고 유연주 연애사에 말을 보탰다. 김혜자는 "그 남자는 따님분 능력만 보고 만나는 걸 수도 있잖냐. 수준이 맞는 사람끼리 만나야 탈이 없다"고 말하는 공분희를 흡족하게 여겼다.

하지만 김혜자의 노력과 상관 없이 유연주의 마음도 점차 최대현에게서 멀어지고 있었다. 이날 최대현은 유통기한 지난 소시지를 먹고 탈이 났다는 고객으로 인해 징계 받을 위기에 처했는데. 이에 조승준은 일부러 이 일을 유연주에게 맡기며 두 사람 사이를 방해했다. 그리고 유연주 역시 이 사건을 맡고도 최대현에게 따로 연락을 하지 않았다.

최대현은 편의점에 찾아온 위기를 정면돌파로 극복했다. 하지만 유연주의 마음만큼은 정면돌파도 통하지 않았다. 이날 최대현은 오랜만에 만난 유연주에게 그동안의 사정들을 전부 해명했지만 유연주는 이미 마음을 확고하게 정한 상태였다. 유연주는 그토록 싫어했던 라면을 부대찌개에 잘라 넣으며 "마지막 식사는 대현 씨 취향으로 먹어주고 싶었다. 대현 씨에게 어울리는 사람 만나라. 그 사람이 나는 아닌 거 같다"고 이별을 고했다. 그렇게 유연주는 조승준의 차를 타고 최대현을 버려둔 채 떠나갔다. (사진=SBS '편의점 샛별이'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