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금쪽같은' 신애라 "아이들, 미디어 노출되는 순간 책 놔버려"[결정적장면]

최승혜 입력 2020.07.18. 06:00

신애라가 미디어에 일찍 노출되는 아이들에 대해 걱정했다.

이날 올리비아는 아이들에게 프랑스어로 된 책을 읽어줬다.

올리비아는 "귀만 트여도 나중에 말하는 데 어려움이 없다"며 아이들이 이중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신애라는 "아이들이 미디어에 노출되는 순간, 책을 놓는다고 하더라. 책을 통해 사고력, 논리력을 배워야 하는데 그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신애라가 미디어에 일찍 노출되는 아이들에 대해 걱정했다.

7월 17일 방송된 채널A 육아 솔루션 예능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 새끼’(이하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미운 네 살에 접어든 딸 때문에 고민인 한국인 아빠 배우 이태규와 프랑스 엄마 올리비아가 출연했다.

이날 올리비아는 아이들에게 프랑스어로 된 책을 읽어줬다. 올리비아는 “귀만 트여도 나중에 말하는 데 어려움이 없다”며 아이들이 이중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MC들이 “TV나 핸드폰은 전혀 안 보여준다”며 놀라워 하자 이태규는 “제 방에 TV가 있긴 한데 아이들이 깨 있을 때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신애라는 “아이들이 미디어에 노출되는 순간, 책을 놓는다고 하더라. 책을 통해 사고력, 논리력을 배워야 하는데 그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금쪽 같은 내 새끼’)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