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똥+방귀 얘기 다 해" 정유미X최우식 '여름방학' 첫방 빛낸 남매 케미[어제TV]

지연주 입력 2020.07.18. 06:00

배우 정유미와 최우식이 현실 남매 케미로 '여름방학' 첫 방송을 빛냈다.

7월 17일 첫 방송된 tvN '여름방학'에서는 강원도 한달 살이를 시작한 정유미와 최우식의 모습이 담겼다.

정유미는 한 달 동안 강원도에 정착하기로 결정했고, 최우식은 스케줄에 따라 일정을 변동하기로 결정했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제작진으로부터 "매일 일기 쓰기", "매일 1시간 이상 운동하기", "하루 한 끼는 건강한 음식 만들어 먹기" 등 세 가지 숙제를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지연주 기자]

배우 정유미와 최우식이 현실 남매 케미로 ‘여름방학’ 첫 방송을 빛냈다.

7월 17일 첫 방송된 tvN ‘여름방학’에서는 강원도 한달 살이를 시작한 정유미와 최우식의 모습이 담겼다. 배우 박서준이 첫 게스트로 등장했다.

정유미는 한 달 동안 강원도에 정착하기로 결정했고, 최우식은 스케줄에 따라 일정을 변동하기로 결정했다. 제작진은 정유미와 최우식에게 “서로에게 어떤 친구인가?”라고 질문했다. 정유미는 “정말 안 불편한 친구다. 너무 편해서 내 다른 모습이 나온다. 그게 사실 좀 걱정된다”고 장난스럽게 토로해 방송에 웃음을 더했다. 최우식은 정유미에 대해 “누나, 친구, 동생일 때가 다 있다. 고민상담할 때는 누나 같다. 많이 챙겨준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강원도의 예쁘고 큰 집과 밭을 보고 감탄을 쏟아냈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제작진으로부터 “매일 일기 쓰기”, “매일 1시간 이상 운동하기”, “하루 한 끼는 건강한 음식 만들어 먹기” 등 세 가지 숙제를 받았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서로 큰 방을 차지하기 위해 티격태격해 시청자를 폭소케 했다. 결국 정유미가 큰 안방을 차지했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미리 수산시장에서 사온 회와 매운탕으로 저녁 식사를 해결했다. 두 사람은 그림일기를 그리며 하루 일과를 마무리했다. 정유미와 최우식의 해맑은 표정이 시청자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이튿날 아침 직접 밭에서 수확한 토마토, 자두, 바질, 레몬밤으로 아침식사를 요리했다. 정유미는 최우식에게 “누나 손 베였어”라고 토로했다. 최우식은 깜짝 놀라 정유미에게 “누나 칼 잡지마”라고 걱정했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서로를 도와 지중해식 샐러드를 만들었다. 두 사람의 서로를 아끼는 마음이 돋보였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서로 똥, 방귀 이야기를 서슴없이 하며 남매 케미를 뽐냈다. 최우식은 식사 도중 “나 요즘 설사한다”고 털어놨고, 정유미는 그런 최우식을 걱정했다. 최우식은 “네잎클로버 따야지”라고 밝힌 정유미에게 “사실 방귀 뀌러 간거지?”라고 짓궂게 놀렸다. 두 사람의 솔직털털한 모습이 시청자에게 신선하게 다가왔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첫 게스트 박서준을 맞이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식재료로 문어를 준비했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박서준을 환영하기 위해 옷까지 맞춰 입는 등 설렘을 드러냈다. 두 사람의 깜찍한 환영법이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첫 게스트 박서준을 반갑게 맞았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박서준에게 집을 자랑했다. 박서준은 “이런 시골집 오랜만이다. 너무 좋다”고 칭찬했다. 뿌듯해하는 정유미와 최우식의 모습이 시청자의 귀여움을 샀다.

정유미와 최우식은 서로를 거리낌없이 대하는 모습으로 '여름방학'에 진정성을 더했다. 두 사람이 보여준 현실남매 케미가 앞으로 '여름방학'에 대한 시청자의 기대감을 한층 배가시켰다. (사진=tvN ‘여름방학’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