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여름방학' 최우식, 정유미에 "왜 이렇게 예쁘게 하고 왔어? 난 후줄근" 폭소

이지현 기자 입력 2020. 07. 17. 21:17 수정 2020. 07. 17. 21:21

기사 도구 모음

'여름방학' 최우식이 정유미를 보자마자 당황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여름방학'에서는 정유미에 이어 최우식이 등장, 제작진을 만났다.

최우식은 정유미를 보더니 "왜 이렇게 예쁘게 하고 왔어?"라고 물었다.

이에 정유미는 "아니야. 나 원래 이러고 다녀"라며 웃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N '여름방학'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여름방학' 최우식이 정유미를 보자마자 당황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여름방학'에서는 정유미에 이어 최우식이 등장, 제작진을 만났다.

최우식은 정유미를 보더니 "왜 이렇게 예쁘게 하고 왔어?"라고 물었다. "난 후줄근하다"고 솔직히 털어놔 폭소를 유발하기도. 이에 정유미는 "아니야. 나 원래 이러고 다녀"라며 웃었다.

제작진은 "강원도 한 마을에 가서 방학을 보낼 거다. 건강하게 여름을 나는 게 숙제"라고 알렸다. 정유미는 실제로 한달 살이 예정이라고.

처음 듣는 소식에 최우식은 깜짝 놀라 "리얼로 한달 동안?"이라고 물었다. 정유미는 "응. 너도"라고 답해 웃음을 샀다.

최우식은 스케줄에 따라 조정할 예정이라고 전해졌다. 그러자 정유미는 "한번 왔다가 안 오는 거 아니야?"라며 농담을 던졌다. 최우식은 "게스트 느낌으로?"라고 받아쳐 웃음을 더했다.

한편 '여름방학'은 혼자 또는 친구들과 함께 낯선 곳에서 여행 같은 일상을 즐기는 어른이들의 '홈캉스'를 담은 예능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