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언빌리버블"..'트롯신' 주현미 변신은 무죄..정용화와 팝송 듀엣→태양 '눈코입' 도전이라니 [종합]

김수형 입력 2020.07.16. 07:52 수정 2020.07.16. 07:53

주현미가 정용화와 'SHALLOW'란 곡으로 색다른 모습을 보인 가운데, 다음은 태양의 노래를 도전할 것이라 말해 눈길을 끌었다.

다음은 정용화와 주현미가 무대 위로 올랐다.

 새로운 도전을 한 환상적인 하모니를 보인 두 사람, 그 어느 때보다 깊은 감성이 돋보였던 'SHALLOW' 무대였다.

무엇보다 변화를 위해 망설임 없이 도전한 모습을 보였던 주현미는 다음은 타장르 도전에 대해  태양의 '눈코입'을 도전할 것이라 알려 주현미의 변신은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감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수형 기자] 주현미가 정용화와 'SHALLOW'란 곡으로 색다른 모습을 보인 가운데, 다음은 태양의 노래를 도전할 것이라 말해 눈길을 끌었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 '트롯신이 떴다'에서 색다른 무대들이 펼쳐졌다. 

모두 한 자리에 모였다. 남진은 모두에게 장도연을 가리키며 "나의 스승님"이라며 소개했다. 그러면서 장도연은 '트로트 골든벨'에 대해 설명했다. 남진은 "난 사부 바라기, 도연이 하고싶은 대로 맘대로 해라"고 응원했다.  

장도연은 K팝 듣기평가에 대해 "점수 높은 사람들에게 24K 순금인 황금열쇠 드릴 것"이라면서 'K팝 받아쓰기' 룰을 전했다. 

장윤정은 "듣고 부르지도 못하는 걸 어떻게 받아쓰냐, 팀전으로 하면 수월하다"면서 "K팝 듣기평가에 이어 또 한 번 레전드각이다"며 걱정했다. 장도연은 "젊은 친구들도 힘들지만 트롯신들을 위한 맞춤혀 힌트도 제공한다"면서 "황금 열쇠는 단 하나다"며 덧붙였다.   

첫번째 문제는 지코의 '아무노래'였다. 남진은 "이름이 지코? 사람 이름이 지코냐"며 이름부터 알지 못했다. 정용화는 "가명인 활동명입니다"고 했고 남진은 "한국 사람이구나, 멕시코 말인 줄 알았다"고 민망해했다.

각자의 답안지를 살펴봤다. 모두 뒷 소절을 적지 못해 힌트를 전했다. 장도연의 힌트에도 더 힌트를 제공하라고 했고 장도연은 "룰은 아무 의미가 없다"며 난감해했다.  장도연은 "밤새도 못 맞추겠다"며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노래 힌트를 전했다. 정답은 '아무개로 살래'였으나 모두 '아무개나'라고 적어 오답 행진을 이어갔다. 

다음은 송민호의 '아낙네'로 문제를 냈다. 멤버들은 "송민호는 누구냐, 가수는 여자냐"고 물어봐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초집중해서 문제를 들었으나 "항복이다 항복"이라면서 "왜 우리말이 아니고 영어로 들리냐"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장도연은 "한국말이다"면서 "무한재생각, 합산해서 1등한테 준다고 했는데 1점만 맞히셔도 열쇠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며 급기야 느린속도의 버전으로 힌트를 줬다. 특별히 몸 힌트까지 제공했다. 끝없는 힌트 속에서 "한 글자 1점만 맞혀라"고 응원, 어쩌다 장윤정이 1점 획득하며 골든벨을 울렸다.  

무엇보다 이날 듀엣무대로 새도전에 나선 멤버들이 그려졌다. 먼저 양세형과 진성이 무대 위로 올랐다. 랜선 무대가 처음인 양세형은 화려한 랜선 관객들을 보며 감탄했다. 

본격적으로 듀엣 무대가 시작됐다. 무대 체질인 양세형도 흥겹게 댄스실력을 펼치며 지금껏 감췄던 트로트 노래실력을 선보였다. 이를 지켜본 멤버들도 "연습 많이했다"고 감탄할 정도였다. 진성이 뒤를 이어받으며 명품 노래실력으로 안정적인 무대를 꾸몄다. 마무리까지 합이 척척 맞은 '고향역' 무대였다. 

다음은 정용화와 주현미가 무대 위로 올랐다. 익숙한 듯 색다른 특별한 조합이었다. 두 사람이 선곡한 곡은 'SHALLOW'였다. 파격적인 선곡에 대해 "시청자들도 색다르다고 느껴볼 것 같다"면서 무대를 꾸몄다. 다른 듯 오묘하게 어울리는 두 사람의 명품 보이스가 랜선 관객들을 사로 잡았다. 세대를 뛰어넘는 환상의 하모니였다. 

다양한 장르를 도전한 주현미에 대해 모두 "완전 로커처럼 불러 멋졌다"며 엄지를 세웠다. 그러면서 정용화와의 무대에 대해선 "나이가 안 보이고 정말 남녀로 보였다"고 감탄했다. 새로운 도전을 한 환상적인 하모니를 보인 두 사람, 그 어느 때보다 깊은 감성이 돋보였던 'SHALLOW' 무대였다. 

무엇보다 변화를 위해 망설임 없이 도전한 모습을 보였던 주현미는 다음은 타장르 도전에 대해  태양의 '눈코입'을 도전할 것이라 알려 주현미의 변신은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감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트롯신' 방송화면 캡쳐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