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서울

'짠내투어' 사랑꾼 인교진 ♥소이현과 데이트에 박명수 "방송 이용하지마" 버럭[SS리뷰]

최민우 입력 2020. 07. 15. 10:0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소이현·인교진 부부가 '더 짠내투어'에 출연해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프로그램 MC로 합류한 배우 소이현을 따라 온 인교진에 대해 박명수가 "섭외하는데 너무 쉬웠다. 부부가 다 해먹으면 어떡해. 부부가 함께 나오면 출연료 좀 더 깎아야해요"라며 질투 섞인 소개로 시작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소이현·인교진 부부는 여행 내내 오랜만에 데이트를 나온 현실 부부의 모습으로 시청자를 흐뭇하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N 예능 ‘더 짠내투어’ 출처|tvN

[스포츠서울 최민우 인턴기자]배우 소이현·인교진 부부가 ‘더 짠내투어’에 출연해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14일 방영된 tvN 예능 ‘더 짠내투어’에서는 경상남도 통영시를 방문해 국내 여행 명소를 소개했다.

프로그램 MC로 합류한 배우 소이현을 따라 온 인교진에 대해 박명수가 “섭외하는데 너무 쉬웠다. 부부가 다 해먹으면 어떡해. 부부가 함께 나오면 출연료 좀 더 깎아야해요”라며 질투 섞인 소개로 시작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인교진은 “아내와 함께 있을 때 더 빛나는 인교진입니다. 새벽에 아내가 주섬주섬 챙겨서 어딜 가길래 좋은데 가나 싶어서 따라왔습니다. 커플끼리 여행하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 부부가 대변해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며 연예계 대표 사랑꾼 다운 인사를 전했다.

tvN 예능 ‘더 짠내투어’ 출처|tvN

소이현·인교진 부부는 여행 내내 오랜만에 데이트를 나온 현실 부부의 모습으로 시청자를 흐뭇하게 했다.

하지만 박명수의 부러움 섞인 질투는 계속됐다.

그는 “평소 둘이서 여행을 못하니까 짠내투어 이용한 거 아냐! 데이트를 왜 하는 거야? 방송을 해야지! 커플은 결혼하기 전이나 커플이지, 결혼하고는 같이 다니는 거 아니야~”라고 말해 출연자들을 폭소케 했다.

tvN 예능 ‘더 짠내투어’ 출처|tvN

식사를 기다리면서 막간 퀴즈쇼도 펼쳐졌다.

박명수는 부부에게 “소이현이 남편 인교진에게 듣고 행복했던 말은 무엇이었나?”라고 질문했고 인교진은 고민을, 소이현은 행복한 회상에 잠겼다.

출연진이 문제를 맞히지 못하자 소이현은 “행복했던 말은 결혼 후 아이도 낳았지만 나는 아직 여자다”라는 힌트를 줬다.

tvN 예능 ‘더 짠내투어’ 출처|tvN

힌트를 듣자마자 인교진은 “남편이 맞히는 게… 너무 쉬운 일이라, 정답은 ‘나는 당신을 사랑해!’ 맞지?”라며 자신 있게 정답을 외쳤다.

하지만 소이현은 “아까도 사랑해 했잖아~틀렸어. 완전 땡!”이라며 실망했고 인교진은 몹시 당황했다.

출연진들도 “다시 태어나도 너랑 결혼할 거야”, “널 만나서 참 다행이야” 등 정답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tvN 예능 ‘더 짠내투어’ 출처|tvN

결국 함께 출연한 걸그룹 오마이걸 아린이 “내 눈엔 네가 제일 예뻐”라고 외쳐 정답을 맞혔다.

소이현은 “예쁘다고 하는 말을 신랑한테 들으면 너무 좋아요. 사실 집에 있으면 연예인으로 방송에 나올 때랑 다르잖아요. 늘어난 추리닝 입고 애 둘 돌보면 만신창이가 되는데도 ‘당신은 이래도 예뻐’라고 해줬을 때 감동이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인교진은 자랑하는 말투로 “애들 씻기고 그러면서 땀이랑 물에 온몸이 다 젖고 나왔을 때 진짜 예쁠 때가 있어요!”라고 말하자 소이현은 “섹시하지~”라고 말했다.

이를 본 출연진들은 어금니를 꽉 깨물며 “여기서 왜 이러시는 거예요”라고 말해 부러움을 드러냈다.

한편 소이현·인교진 부부는 12년간 동료 연예인으로 지내오다 연인으로 발전해 교제를 시작했다. 이후 2014년 4월 결혼해 슬하에 두 명의 딸을 두고 있다.

부부는 2017년부터 SBS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솔직 담백한 입담과 애정표현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줬다.

miru0424@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