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미우새' 지석진 "22년째 결혼 생활 중..아내에게 생활비 안 준다"

김종은 기자 입력 2020. 07. 12. 22:19

기사 도구 모음

'미운 우리 새끼'에서 코미디언 지석진이 결혼생활에 대해 말했다.

12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종국, 양세찬, 황제성, 지석진이 함께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종국은 양세찬, 황제성, 지석진과 함께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운 우리 새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코미디언 지석진이 결혼생활에 대해 말했다.

12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종국, 양세찬, 황제성, 지석진이 함께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종국은 양세찬, 황제성, 지석진과 함께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다 네 사람은 경제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지석진은 "난 생활비를 안 준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지석진은 "내가 버는 건 내가 편하게 살자는 주의다. 그래서 서로가 뭘 사는지 별 얘기를 안 한다. 카드 긁으면 나한테 문자 오는 걸 아내가 무척이나 싫어해서 최근에 바꿔놨다"고 설명했다.

지석진은 "그럼에도 결혼 생활을 20년 넘게 하면서 느낀 건 '여자 말을 잘 듣자'다. 성서고 진리다. 그런데 이걸 나중에 깨닫는다"고 했고, 황제성은 "전 아직 그걸 깨닫지 못했다. 그래서 자주 싸우곤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석진은 "주식도 아내가 빼라고 했으면 돈 잃을 일이 없었을 거다. 난 욕먹어도 싸다. 경영학관데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우새']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