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사이코지만' 서예지, 김수현에 "꺼져"라고 말한 이유 '반전' [어제TV]

유경상 입력 2020.07.06. 06:02

서예지가 김수현에게 "꺼져"라고 말한 이유가 드러나며 반전을 선사했다.

7월 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6회(극본 조용/연출 박신우)에서 고문영(서예지 분)은 모친이 등장하는 악몽에 시달렸다.

고문영은 그런 강은자를 한순간이나마 진짜 모친과 착각하는 모습으로 혼란스런 속내를 드러냈다.

그날 밤 고문영은 모친이 나오는 악몽에 시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예지가 김수현에게 “꺼져”라고 말한 이유가 드러나며 반전을 선사했다.

7월 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6회(극본 조용/연출 박신우)에서 고문영(서예지 분)은 모친이 등장하는 악몽에 시달렸다.

고문영은 문상태(오정세 분)와 삽화 계약을 맺으며 문강태(김수현 분)까지 제 성에서 거주하게 했고, 문강태는 형에게 삽화를 그릴 기회를 주기 위해 동의했다. 평일에는 성에서 지내는 대신 주말에는 세 들어 사는 남주리(박규영 분)의 집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고문영은 늦은 밤 문상태가 지하실에 들어가려 하자 푸른수염 동화 이야기로 경고했다.

지하실 방에 들어가지 말라는 푸른수염의 경고를 어긴 아내들의 시신이 지하실 방 안에 전시되어 있다는 이야기에 문상태는 겁먹고 지하실에 들어가지 않았고, 문강태는 그 이야기를 문상태를 지하실에 들어가지 못하게 하려는 고문영의 경고로 여겼다. 하지만 이어 지하실과 얽힌 고문영의 모친 트라우마가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했다.

먼저 고문영을 딸로 착각한 괜찮은 병원 환자 강은자(배해선 분)가 고문영을 자극했다. 강은자는 홀로 키운 딸이 한 달 전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고문영을 자신을 찾아온 딸이라 여겨 엄마 행세했다. 고문영은 그런 강은자를 한순간이나마 진짜 모친과 착각하는 모습으로 혼란스런 속내를 드러냈다.

하지만 이내 강은자의 실체를 파악한 고문영은 “제발 그 엄마 소리 좀 그만해라. 엄마는 죽었다. 우리 엄마는 죽었다고. 머리가 깨져서 피가 터지고 사지가 뒤틀려서 너덜너덜했어. 그 핏자국이 아직도 바닥에 그대로 있다고. 그러니까 아줌마 제발 꿈에서 깨!”라고 소리쳤고, 강은자는 그대로 기절했다.

그날 밤 고문영은 모친이 나오는 악몽에 시달렸다. 모친은 어린 고문영의 머리를 빗겨줬고, 고문영이 “엄마, 푸른수염은 왜 아내들을 다 죽였어요?”라고 묻자 “아내들이 자기 말을 안 들어서. 넌 엄마 말 잘 들어야 해. 그래야 착한 딸이지? 대답해”라고 말했다. 고문영이 “네, 잘 들을게요”라고 답하자 모친은 “그래, 착하다. 그런데 왜 내려왔어?”라며 성냈다.

또 모친은 “엄마가 경고했지? 널 구하러 온 왕자도 죽일 거라고”라고 위협했고, 고문영은 꿈에서 깨어나고도 가위에 눌린 채로 울었다. 그 소리를 들은 문강태가 다가가자 고문영은 “도망가. 당장 꺼져”라면서도 문강태의 옷을 꽉 붙잡았고, 문강태는 고문영을 안아주며 “그래, 안 갈게”라고 말했다.

과거 어린 고문영은 성으로 찾아온 어린 문강태를 반색했지만 모친을 만난 뒤 180도 돌변 문강태가 가져온 꽃을 던지고 “꺼져”라고 말했던 상황. 과거 고문영이 문강태를 문전박대한 이유가 악몽으로 드러나며 반전을 선사했다. 이후 이어진 예고편을 통해서는 고문영이 “내 악몽에는 늘 엄마가 나와”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고문영의 과거사를 더 궁금하게 했다.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