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단독] '불청' PD "윤기원, 김찬우 추천으로 초대..삶 자체가 시트콤"(인터뷰)

조지영 입력 2020.07.01. 10:03 수정 2020.07.01. 10:0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불타는 청춘'을 통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배우 윤기원이 남다른 존재감으로 지난밤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은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으로 꾸며져 창원시 진해구 명동 우도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날 여행에는 '불청'의 1세대 친구 김선경과 새 친구 윤기원이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불타는 청춘'에 복귀한 김선경은 2015년 4월 24일 방송에 세 번째로 등장했던 원조 친구다.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활약한 그를 향해 김광규는 "드라마 잘 되서 돈도 많이 벌었을 텐데 음료수를 사라. 종편 기록을 깨지 않았냐. '스카이캐슬'도 이겼다. 보너스 안받았냐"며 장난스럽게 말했다. 김선경은 "보너스는 못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광규가 '부부의 세계'에서 김선경의 딸 여다경으로 출연했던 한소희를 언급하며 "한소희씨는 안왔냐"고 하자 김선경은 "다경이는 엄청 바쁘다. 나도 주변에서 사람들이 다경이 엄마라고 부른다"고 미소지었다.

이와 관련해 '불타는 청춘'의 이승훈 PD는 스포츠조선을 통해 "김선경과는 '불타는 청춘' 출연을 안 하더라도 제작진과 연락을 계속 하고 있었다. 우리 '불청' 멤버들은 항상 연락하는 사이고 방금 전에도 지난밤 방송에 대해 통화를 했다. 오랜만에 김선경이 '불청'을 방문했지만 현장 분위기는 방송 봤던 것처럼 굉장히 좋았다. 김선경도 방송에서 말한 것처럼 실제로도 '친정에 온 것 같다'고 계속 말했다. 2015년 '불청'에 나왔을 때보다 멤버가 달라졌고 기존 멤버들도 있었는데 비교적 빨리 적응하면서 다들 재미있게 시간을 보냈다. 김선경이 '부부의 세계' 이후 다른 예능도 많이 출연한 걸로 알고 있는데 다른 예능과 달리 확실히 '불청'에서 편안함을 느끼더라"고 웃었다.

새 친구로 등장한 윤기원에 대해서도 자랑을 아끼지 않았다. 윤기원은 지난 '불타는 청춘' 방송에서 홀로 바이크를 타고 33도의 찜통 더위 속에서 가죽 자켓과 헬맷을 쓰고 계속 중국어를 해 등장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바이크 타는 것이 취미라는 그는 "이번에는 부산에 지인 집에 오토바이를 먼저 실어 놓고 부산 동래에서 여기까지 타고왔다. 1시간 반 걸렸다"고 말했다.

또한 윤기원은 이날 강경헌에게 사귀자는 고백을 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드라마 '대왕세종'에서 강경헌은 후궁 역할로, 윤기원은 내시 역할을 맡아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윤기원은 "드라마 찍을 때 촬영 끝나고 설렁탕 먹을 때 내가 한번 경헌씨에게 '나랑 한번 사귀어보지 않으시렵니까'라고 툭 한번 던져 본 적이 있었다"고 말했지만 강경헌은 "기억이 안난다"고 말했다. 이에 윤기원은 "아마 기억이 안나실 거다. 농담처럼 한 말"이라며 "내가 대차게 차였다"고 말했다. 윤기원의 말에 강경헌이 "호감을 표현했던 것은 기억한다.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승훈 PD는 "윤기원은 예전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김찬우의 추천으로 초대하게 됐다. '정말 재미있는 친구'라는 김찬우의 말에 공들여 섭외했다"며 "예능이 아니라 정말 오토바이를 타고 부산 동래에서 창원까지 오셨더라. 제작진도 모두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윤기원은 정말 삶 자체가 시트콤 같다. 그 분이 연기할 때도 특유의 느낌이 있는데 '불타는 청춘'에서 멤버들과 시간을 보낼 때도 특유의 느낌으로 멤버들을 웃게 만들더라. 본인도 '불청' 멤버들과 즐긴 것 같아 기쁘다. '불청' 멤버들과 케미가 맞았던 것 같다. 이번주 방송은 아주 일부분만 나갔는데 다음주 방송에서는 윤기원의 진짜 매력이 드러난다"며 "고정은 제작진이 늘 원하고 있지만 그건 윤기원의 의지라 아직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방송 이후 시청자의 반응이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