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TV리포트

'라디오→기상캐스터' 지코, '서머 헤이트' 행보 시작 [R:리포트]

이윤희 입력 2020.07.01. 09:47 수정 2020.07.01. 09:50

지코의 열 일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코는 여름 앨범 '랜덤박스(RANDOM BOX)'를 발표하며 가요계 복귀를 서두르고 있다.

이어 "안녕하세요. MBC 일일기상캐스터 지코입니다"라며 "'서머 헤이트' 노래가 날씨와 관련됐다. 그래서 일기예보를 한번 잘 전달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오게 됐다"라고 전했다.

지코의 '랜덤박스(RANDOM BOX)'의 타이틀곡 '서머 헤이트'는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지코의 열 일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코는 여름 앨범 ‘랜덤박스(RANDOM BOX)’를 발표하며 가요계 복귀를 서두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1일 라디오와 뉴스에 출연하며 복귀 신호탄을 쏘아올리고 있다. 

지코는 이날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 출연해 신곡과 더불어 가수 비와 함께 작업한 사연 등을 언급했다. 

타이틀곡 'Summer Hate(서머 헤이트)'는 비가 피처링에 참여, 최근 ‘깡’ 신드롬을 둘러싸고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장성규는 "'깡' 신드롬이 있기 6개월 전에 이미 비를 섭외했다고 들었다. 어떻게 그렇게 촉이 좋냐"고 질문했고, 지코는 "곡 작업을 하면서 비 선배님이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후반 작업 중에 '깡' 신드롬이 생겼고 그 인기에 편승하는 거 아니냐는 오해가 있을 수 있지만 내가 먼저 했다"고 말했다. 

전 히트작 '아무노래'의 인기와 관련해 신곡에 대한 부담감에 대한 질문에는 "'아무노래'의 인기를 넘지 못해도 괜찮다. 흥행에 대한 부담보다는 재미있는 곡을 만들어야겠다는 부담이 컸다“고 고백했다. 

한편 지코는 이날 MBC 아침 뉴스에 기상캐스터로도 깜짝 등장하며 활약했다. 

MBC ‘뉴스투데이’ 2부에 출연한 지코는 “왜들 그리 다운돼있어? 뭐가 문제야 세이 섬띵”이라며 히트곡 ‘아무노래’를 부르며 첫인사를 전했다. 

이어 “안녕하세요. MBC 일일기상캐스터 지코입니다”라며 “‘서머 헤이트’ 노래가 날씨와 관련됐다. 그래서 일기예보를 한번 잘 전달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오게 됐다”라고 전했다.

지코의 ‘랜덤박스(RANDOM BOX)’의 타이틀곡 ‘서머 헤이트’는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MBC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