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리뷰] "사진사 박씨→새멤버 소이현"..'더짠내투어' 3개월만에 화려한 컴백

조지영 입력 2020.07.01. 08:36

코로나19로 인해 국내는 물론 해외 여행길이 막혀 지난 3월 23일부터 잠정 휴지기를 가진 '더 짠내투어'가 더욱 강력해진 웃음과 정보로 약 3개월 만에 컴백했다.

3개월 만에 돌아온 '더 짠내투어' 첫 번째 설계자는 터줏대감 박명수였다.

박명수는 "오랜만에 '더 짠내투어'가 방송하게 됐다. 코로나19로 방송을 잠시 중단했다"며 아쉬움을 털어놓는 반면 곧바로 "요즘 1일 1깡이 유행이라 난 오늘 1일 7깡을 준비했다"고 제주도 설계에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국내는 물론 해외 여행길이 막혀 지난 3월 23일부터 잠정 휴지기를 가진 '더 짠내투어'가 더욱 강력해진 웃음과 정보로 약 3개월 만에 컴백했다.

30일 방송된 tvN 예능 '더 짠내투어'에서는 국내 명소를 소개하는 '슬기로운 랜선여행'을 주제로 첫 번째 여행지인 제주도 편이 방송됐다. 기존 멤버였던 박명수, 김준호, 규현에 이어 새 멤버로 소이현이 합류해 새로운 '더 짠내투어'의 기대치를 높였다.

3개월 만에 돌아온 '더 짠내투어' 첫 번째 설계자는 터줏대감 박명수였다. 박명수는 "오랜만에 '더 짠내투어'가 방송하게 됐다. 코로나19로 방송을 잠시 중단했다"며 아쉬움을 털어놓는 반면 곧바로 "요즘 1일 1깡이 유행이라 난 오늘 1일 7깡을 준비했다"고 제주도 설계에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명수는 1인 1만5000원 제주산 갈치조림으로 멤버들의 배를 든든하게 채웠다. '더 짠내투어'에 합류한 소이현은 "평소에 갈치조림을 정말 좋아하는데 이곳 갈치조림은 다르다. 살이 정말 보들보들하다"고 남다른 먹방을 선보였다. 멤버들의 만족감이 높아진 상황. 하지만 게스트인 김종민이 탄산음료를 원해 박명수를 진땀흘리게 만들었다. 박명수는 김종민의 탄산음료 주문을 황급히 막으며 "음식을 더 맛있게 먹어라"고 으름장을 놔 웃음을 자아냈다.

갈치조림으로 화려하게 1깡을 시작한 박명수는 곧바로 전동 킥보드 투어로 2깡 투어에 나섰다. 공항 활주로가 보이는 도로에 있는 SNS 포토 스팟에 멤버들을 데려간 박명수는 흐린 날씨로 비행기가 보이지 않아 핀잔을 들어야만 했다. 김준호는 "이런 건 김포공항 가서 찍어도 된다"며 지적했고 그럼에도 박명수는 멤버들의 인생샷을 찍어주기 위해 끝가지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공항 도로를 빠져나와 도두 무지개 해안도로로 향한 이들은 박명수가 미리 준비한 우뭇가사리 푸딩을 먹으며 후식 코스까지 완벽히 마무리를 지었다.

우여곡절 끝에 점심 시간을 갖게된 박명수는 "아침에는 제주 은갈치를 먹었으니 오후에는 육고기를 먹어야 한다"며 제주 흑돼지 두루치기 맛집으로 멤버들을 안내했다. 1인 6000원 가성비 맛집으로 소문난 두루치기 집에서 또 다시 탄산음료 주문이 빗발쳤다. 특히 이번엔 소이현이 박명수의 허를 찌르는 탄산음료 주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명수는 인교진에게 전화를 걸어 "소이현이랑 살기 힘들지?"라고 말해 모두를 배꼽잡게 만들었다.

가성비 끝판왕으로 멤버들의 만족감을 사로잡은 두루치기 집을 나선 '더 짠내투어' 멤버들은 플렉스vs갓성비 게임을 통한 투어 코스를 정했다. 그 결과 박명수, 김준호, 조이가 플렉스 투어인 오프로드 체험에, 김종민, 소이현, 규현이 갓성비인 지미오름 투어에 나섰다. 무엇보다 오프로드 체험에 나선 박명수, 김준호, 조이는 험난한 비포장 언덕을 오르내리느라 영혼이 탈곡되는 과정을 겪어야만 했다. 이후 포토 스팟에 내린 박명수와 조이는 과거 스페인 여행 당시 케미를 떠올리게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조이의 부탁으로 다시 '사진사 박씨'로 변신한 박명수는 투덜거리면서도 조이의 요구를 들어주는 열정적인 사진사로 웃음을 자아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