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불타는 청춘' 윤기원 "12년 전 강경헌에 고백, 대차게 차였다" [TV온에어]

김종은 기자 입력 2020.07.01. 06:42

'불타는 청춘'에서 배우 윤기원이 강경헌에게 고백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30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멤버들이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을 맞아 새 친구 윤기원과 스페셜 게스트 김선경과 함께 창원시 우도로 떠났다.

강경헌 역시 새 친구 윤기원과의 인연에 대해 "드라마를 같이 했었다. '대왕세종'이라는 좋은 작품을 같이 했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불타는 청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배우 윤기원이 강경헌에게 고백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30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멤버들이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을 맞아 새 친구 윤기원과 스페셜 게스트 김선경과 함께 창원시 우도로 떠났다.

이날 새 친구 윤기원은 가죽점퍼부터 헬멧까지 완벽히 착용한 채 오토바이를 타고 등장했다. 윤기원을 바로 알아 본 최성국은 "SBS 공채 후배다. 바로 윤기원 씨다"라고 소개했고, 윤기원은 멤버들과 반갑게 인사했다.

윤기원은 먼저 "최민용과 14년 전 '거침없이 하이킥'에 함께 출연했었다. 당시에 성질 급한 체육 선생 역할을 맡았었다"며 멤버들과의 인연을 밝혔다.

강경헌 역시 새 친구 윤기원과의 인연에 대해 "드라마를 같이 했었다. '대왕세종'이라는 좋은 작품을 같이 했었다"고 밝혔다. 그러다 윤기원은 "그걸 얘기해야 하나"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윤기원은 "기억이 안 나실 거다"라며 "수원 쪽 세트장에서 촬영이 끝나고 다 같이 설렁탕집에 가서 밥을 먹었는데, 내가 넌지시 고백했었다. '나랑 한 번 사귀어 볼 생각 없냐'고 했는데, 대차게 거절당했다. 가벼운 분위기에 농담 같지 않은 농담을 건넸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기원은 "미안합니다. 사과드리겠다"고 했고, 강경헌은 "너무 기분 좋다. 감사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를 듣던 최성국은 "되게 비즈니스 적이었다. 콜센터인 줄 알았다"고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뻘쭘했던 강경헌은 자리를 떠나 카메라 밖으로 도망쳤다.


시간이 지나 카메라 앞으로 돌아온 강경헌은 겨우 진정한 듯 "너무 많은 사람이 그래서 사실 기억이 잘 안 난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경헌은 "그날의 기억이 잘 나진 않지만, 호감의 표현을 받았던 것만 같다"고 전했고, 윤기원은 "괜히 분란을 일으킨 것 같아 죄송하다"고 답했다.

그런가 하면 윤기원은 "경헌이 말고 다른 사람한테 고백한 적 있느냐"는 최성국의 물음에 "그런 적 없다. 그냥 경헌 씨한테만 고백했었다"고 솔직히 밝히며 "그날 이후로 좀 강해졌다. 그래서 오늘 경헌 씨를 보고도 아무렇지도 않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감탄을 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불타는 청춘']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