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이유리 "허스키한 목소리? 악역 많이 하다보니 변해"(옥문아들)[어제TV]

최승혜 입력 2020.07.01. 06:00

이유리와 이봉근이 입담을 뽐냈다.

6월 30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배우 이유리와 국악 명창이자 배우 이봉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유리는 영화 '소리꾼'에 함께 출연한 이봉근에 대해 "잘 모르시겠지만 이봉근 씨가 국악계 BTS"라며 "국가 행사에서는 빠지지 않고 참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정형돈이 "목소리는 원래 허스키하냐"고 묻자 이유리는 "악역을 많이 하다보니 이렇게 됐다. 이봉근씨가 판소리 몇년 해야 나오는 소리라고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이유리와 이봉근이 입담을 뽐냈다.

6월 30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배우 이유리와 국악 명창이자 배우 이봉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유리와 이봉근은 등장하자마자 큰 절로 시청자들에게 인사했다. 이유리는 한복을 입고 나온 이유에 대해 “한복을 생활화해야 한다. 제가 한복 홍보대사다. ‘왔다 장보리’ 때부터 애착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리는 영화 ‘소리꾼’에 함께 출연한 이봉근에 대해 “잘 모르시겠지만 이봉근 씨가 국악계 BTS”라며 “국가 행사에서는 빠지지 않고 참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송은이가 “이유리 씨도 영화에서 직접 소리를 했냐”고 묻자 이유리는 “이봉근 씨가 소리꾼 역할이고 저는 아내 역을 맡았다. 영화에 지장이 안 갈 정도 살짝 얹는 정도로만 했다”며 웃었다. 이유리는 “처음에는 선생님을 불러 배웠다. 근데 감독님이 하지 말라고 하더라. 하루 아침에 되는 게 아니니까”라고 털어놨다. 정형돈이 “목소리는 원래 허스키하냐”고 묻자 이유리는 “악역을 많이 하다보니 이렇게 됐다. 이봉근씨가 판소리 몇년 해야 나오는 소리라고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튜브 활동에 대해 이유리는 “시작한 지 얼마 안됐다. 구독자수가 1만 2,000여명 정도 된다. 한분 한분 너무 소중하다”며 “주로 먹방, 쿡방을 한다”고 전했다.

첫번째 문제는 판소리계의 거장 안숙선 명창이 무대에서 부채를 사용한 용도가 출제됐다. 정답은 커닝 페이퍼. 제작진에 따르면 안숙선 명창은 적벽가, 수궁가, 심청가 등 5개를 8시간동안 완창하는 동안 헷갈리는 대목을 몇 글자로 부채에 적어 참고했다. 이에 송은이가 "무대에서 백지 상태가 된 적이 있냐"고 묻자 이봉근은 "있다. 내용은 대충 아니까 만들어낸다. 근데 진땀이 나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이봉근은 버즈의 '가시'를 판소리로 선보였다.

이유리는 대학가 음주문제의 해결사로 등장한 ‘주량 팔찌’에 대한 문제가 나오자 뉴스에서 봤다며 정답을 맞혔다. 이유리 본인은 애주가였지만 15년 째 금주 중이라고 밝혔다. 주량을 묻자 이유리는 “과거 술을 좀 많이 마셨다”며 “누가 옆에 있으면 쓰러지질 못한다. 고주망태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건배하고 항상 집에 가서 쓰러졌다. 끝까지 안 취하려고 마시다 보니 숙취가 너무 심했다”고 털어놨다. 김용만이 어떤 술을 마셨냐고 묻자 이유리는 “소주만 마시지 않고 항상 소맥을 마셨다”고 밝혔다.

이봉근은 자신의 주량에 대해 “소주는 3병 정도 마신다. 주사가 집에 가서 빨래를 그렇게 한다. 한번은 이불 빨래를 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장희빈에 관련한 문제자 출제되자 MC들은 이유리에게 "장희빈 역할을 하신 적이 있냐. 왠지 하셨을 것 같다"고 물었다. 이에 이유리는 "장희빈 하고 싶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 기사도 많이 나긴 했는데 안 들어오더라"며 장희빈으로 빙의한 연기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유리는 또 영화 촬영 에피소드도 밝혔다. 그는 “영화 촬영을 주로 산 속에서 했는데 겨울에 정말 추웠다. 가난한 서민이라 한복을 홑겹으로 입었다. 사계절을 한복 한 벌로 버텼다”며 “메이크업도 27호에서 시작해 35호로 끝났다. 보통 여성들이 21호를 많이 쓰는데 그 정도로 고생하는 장면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장에 화장실이 없었다. 그래서 물도 안 마시고 최대한 마실 것을 자제했다”고 덧붙였다.(사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