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김선경 "'부부의 세계' 보너스 없어, 돈 많이 못 벌었다" (불청) [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0.07.01. 06:00

김선경이 드라마 '부부의 세계' 보너스를 언급했다.

이날 김광규는 옛친구 김선경을 만나 "드라마로 돈도 많이 벌었는데 차 한 잔 사세요"라고 말했고, 김선경은 "돈은 많이 벌지 못했다"고 답했다.

김광규가 "보너스 받았겠다"고 묻자 김선경은 "보너스 못 받았다"고 대답했다.

이어 김광규는 "오늘 한소희 오는 거냐"며 '부부의 세계' 김선경의 딸 역할을 맡았던 한소희를 언급했고, 김선경은 "너무 바쁘다. 극중 내 이름이 엄효정인데 다들 다경이 엄마로 부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선경이 드라마 ‘부부의 세계’ 보너스를 언급했다.

6월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옛친구 김선경이 돌아왔다.

이날 김광규는 옛친구 김선경을 만나 “드라마로 돈도 많이 벌었는데 차 한 잔 사세요”라고 말했고, 김선경은 “돈은 많이 벌지 못했다”고 답했다. 김광규가 “보너스 받았겠다”고 묻자 김선경은 “보너스 못 받았다”고 대답했다.

김광규가 “‘스카이캐슬’ (시청률) 넘지 않았냐”고 묻자 김선경은 “넘었다”고 답했다. 이어 김광규는 “오늘 한소희 오는 거냐”며 ‘부부의 세계’ 김선경의 딸 역할을 맡았던 한소희를 언급했고, 김선경은 “너무 바쁘다. 극중 내 이름이 엄효정인데 다들 다경이 엄마로 부른다”고 말했다.

김광규는 “언제 다경이랑 밥 한 번 먹자. 이건 내가 쏠게요”라며 음료를 샀고, 김선경은 “너무 좋다”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