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세계일보

[단독] '머슴 생활' 폭로한 이순재 전 매니저 "진심 어린 사과 원해"

박진영 입력 2020.06.30. 22:00 수정 2020.07.01. 13:31

"이순재 선생님에게 제가 매니저 업무를 잘못한 게 있냐고 물어봤어요. 선생님은 잘못한 거 없고 너무 잘해 줬다고 하셨습니다. 잘했는데 왜 해고를 해요. 부당 해고를 당했습니다."

원로 배우 이순재(85) 아내의 갑질 의혹을 제기한 전 매니저 A씨는 이순재가 "한 번도 사람을 잘라 본 적 없다"고 한 데 대해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 이승희 대표가 잘랐으니 당연히 없었을 건데 그게 너무 화가 났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잘못 다 인정해야..변명하듯 사과하면 못 받아" / 4대 보험 요구했다가 부당 해고.."녹취 파일 증거 많아"
“이순재 선생님에게 제가 매니저 업무를 잘못한 게 있냐고 물어봤어요. 선생님은 잘못한 거 없고 너무 잘해 줬다고 하셨습니다. 잘했는데 왜 해고를 해요. 부당 해고를 당했습니다.”

원로 배우 이순재(85) 아내의 갑질 의혹을 제기한 전 매니저 A씨는 이순재가 “한 번도 사람을 잘라 본 적 없다”고 한 데 대해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 이승희 대표가 잘랐으니 당연히 없었을 건데 그게 너무 화가 났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30일 오후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선생님과 사모님, 이 대표가 진심으로 미안하다며 사과했으면 이런 일을 만들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이순재가 언론 인터뷰에서 사과했고 다시 사과하겠다 했지만) 연락 온 건 없다”고 어렵게 말을 꺼냈다. 그는 “심리 상태가 좋지 않다”고 했다.

“녹취 파일이 다 있습니다. 그게 없으면 말 그대로 제가 나쁜 놈이 되는 거잖아요. 사회에서 매장되겠죠. 댓글도 다 봤는데 저를 나쁜 놈으로 모는 사람들이 많더라고요. SBS 보도는 부드럽게 나간 거예요. 그게 다인 줄 알고 (이순재 측에서) 역으로 저를 공격하려 하더라고요.”

A씨는 해고를 당한 지난 3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서울강남지청에, 다음 날엔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그는 이순재 매니저로 일했던 두 달간 “자존감이 짓밟혔다”고 했다.

배우 이순재. 스포츠월드 자료사진
 

“선생님 자택으로 출퇴근해 업무 지시를 받았어요. 선생님 일과가 끝나도 매일 같이 사모님 지시를 받고 백화점 장을 보고 퇴근해야 했죠. 선생님 매니저로 온 거지, 집사로 온 건 아니라고 선생님께 말씀드렸어요. 저도 40대고 나이가 있는데 돈만 보고 일한 건 아니죠. 제 나이에 누가 180만원 받고 하겠어요. 선생님 존경하고 팬이라 좋아서 한 거죠. 아무리 열악해도 그럴 수 있지 좋게 생각하고 무조건 1년 이상 있으려 했어요. 4대 보험 들어 주고 선생님 일만 하면 180만원 받아도 만족한다고 얘기했죠. 4대 보험을 들어 달라 한 게 해고 이유라는데 말도 안 되잖아요.”

그가 원하는 건 진심 어린, 진정한 사과다.

“잘못을 다 인정하고 공개적으로, 진심으로 사과하면 받아 줄 의향이 있습니다. 제가 부당한 대우를 받은 건 맞잖아요. 저만 그런 게 아닙니다. 그쪽에서 법적 대응을 하면 저 역시 더 강하게 법적 대응할 겁니다. 전과 같이 변명하듯이 사과하면 사과 못 받아요.”

이번 논란에 대해 방송계 한 관계자는 말을 아끼면서도 “선생님이 (해외 거주 등 이유로) 자식들 도움을 받지 못해 생긴 문제이기도 하다. 좀 슬프다”고 말했다.

소속사 이승희 대표에게 입장을 다시 듣기 위해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잘못한 게 있다면 제가 잘못한 거고 선생님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