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인터뷰①]'불량한가족' 박원상 "연기 경력 20년, 여전히 내 연기 볼때마다 미치겠다"

이승미 입력 2020.06.30. 12:01 수정 2020.06.30. 12:56

배우 박원상이 '불량한 가족' 개봉 소감을 전했다.

음악만이 유일한 친구였던 유리(박초롱)가 우연히 다혜(김다예)의 특별 한 패밀리를 만나 진정한 성장을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영화 '불량한 가족'(장재일 감독, ㈜발자국공장·㈜피투스 제작). 30일 극중 유리의 아빠 현두 역을 맡은 박원상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박원상이 '불량한 가족' 개봉 소감을 전했다.

음악만이 유일한 친구였던 유리(박초롱)가 우연히 다혜(김다예)의 특별 한 패밀리를 만나 진정한 성장을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영화 '불량한 가족'(장재일 감독, ㈜발자국공장·㈜피투스 제작). 30일 극중 유리의 아빠 현두 역을 맡은 박원상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996년 '세 친구'로 데뷔해 '킬리만자로' '와이키키 브라더스' '결혼은 미친 짓이다' '범죄의 재구성' '싸움의 기술' '부러진 화살' '남영동1985' 등의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여온 박원상. '7번 방의 선물' '사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등 영화와 '더킹: 영원한 군주' 등 드라마, 연극까지 종횡무진 활약해온 그가 영화 '불량한 가족'으로 돌아왔다.

극중 딸 유리를 위한 밤낮 없이 일하는 헌신적인 아빠. 택배기사인 그는 어려운 형편에도 음악을 하는 딸 유리에게 새 악기를 사주기 위해 힘든지도 모르고 초과 물량 배달까지도 기꺼이 한다. 어느 날 불량해 보이는 다혜와 어울리는 딸 유리를 다그치다가 딸이 가출해 버리자 직접 딸을 찾아나서고 그 과정에서 가출팸 아이들의 도움을 얻으며 그동안 몰랐던 딸의 속마음을 이해하게 된다.

이날 박원상은 코로나 시국에 새 영화를 선보이게 된 것에 대해 "시사회 때 영화를 보고 객석을 바라보는데 거리두기 차원으로 자리마다 X자 종이가 붙어있는 게 기분이 이상하더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이어 "대학로 연극하는 선후배들도 어쩔 수 없는 현실이라 관객분들에게 '많이 보러 와주세요'라고 말하기도 난감하다고 하더라. 그냥 '최선을 다해서 관심 가져주십쇼'라고 말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영화의 완성본을 본 소감에 대해 묻자 "내가 했던 연기를 다시 봐야하는 건 연기한지 20년이 넘어가도 고역이다. 실수했던 것만 보인다. 예전부터 그랬다. 예전에 '7번방 선물'을 찍을 때 모니터링을 하는데 막 내가 못한 것, 긍정적인 것만 보이더라. 그런데 옆에서 (오)달수 형은 많은 것들을 긍정적으로 바라보시더라. 그때 달수 형을 보고 정말 반성을 많이 했다. 왜 나는 달수 형처럼 긍정적인 부분을 보지 못하고 부정적인 부분만 보나 싶었다. 그런데 역시나 지금도 쉬운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매체와 달리 연극의 장점은 제가 한 연기를 제가 안 봐도 된다는 거다. 그런데 영화나 TV는 제 연기를 제가 봐야 된다는게 정말 미치겠다. 아직도 저는 제 모습을 보는 게 익숙하지 않는다"며 "영화를 처음 할 때 감독님이 와서 모니터 좀 보라고 하는데 정말 못보겠더라. 제가 첫 영화가 '세친구'라는 영화였는데, 도저히 시사회를 가서 영화보는 게 힘들어서 못간 적도 있다"고 전했다.

'불량한 가족'을 택한 이유에 대해 묻자 "보통 작업을 하게 되면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오거나 아는 지인을 통해서 연락을 받게 되는데, 이번 작품도 약간의 지인 찬스로 연락이 왔고 대본을 받아 보게 됐다"며 "나의 큰 아이 힘든 청소년기를 보냈는데, 이 대본을 보고 아들 생각이 많이 겹쳐졌다. 내 아들 또래의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젊은 친구들에게 위안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불량한 가족'은 장재일 감독의 입봉작이다. 박초롱, 박원상, 도지한, 김다예 등이 출연한다. 7월 9일 개봉.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스톰픽쳐스코리아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