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성훈, 라이브 방송 도중 숙면..지인 방문에 종료된 해프닝

임효진 입력 2020. 06. 27. 15:3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성훈이 SNS 라이브 방송 도중 잠이 드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27일 새벽 성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그러던 중 성훈은 라이브 방송을 켜둔 채 곤히 잠들었다.

결국 새벽 5시 20분쯤 매니저로 추측되는 지인이 성훈의 집에 방문,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성훈.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성훈이 SNS 라이브 방송 도중 잠이 드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27일 새벽 성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그러던 중 성훈은 라이브 방송을 켜둔 채 곤히 잠들었다.

당시 라이브 방송 접속자 수는 2~3000여 명이었다. 잠든 성훈의 모습에 팬들은 댓글창을 통해 성훈을 깨우기 위한 댓글을 적었다.

그 가운데 성훈이 코를 고는 소리, 반려견 양희가 짖는 소리 등이 간간이 들려왔다. 해당 소식을 접한 지인들의 문자와 전화 소리도 수차례 울렸다.

하지만 한 번 잠든 성훈은 깨지 않았다. 결국 새벽 5시 20분쯤 매니저로 추측되는 지인이 성훈의 집에 방문,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이와 관련해 성훈과 성훈 소속사 측은 공식입장을 내놓지는 않은 상황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