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보코' 선우정아, 김예지 목소리에 "욕 나올 뻔" 극찬[결정적장면]

지연주 입력 2020.06.27. 06:01

가수 선우정아가 참가자 김예지의 목소리를 극찬했다.

김예지는 권미희와 자신을 비교하며 부담감에 휩싸였다.

권미희는 배틀 그라운드 무대 위에서 제 기량을 제대로 뽐냈고, 김예지 역시 부담감을 떨쳐냈다.

선우정아는 김예지 목소리를 듣고 "너무 좋아서 욕 나올 뻔했다"고 극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지연주 기자]

가수 선우정아가 참가자 김예지의 목소리를 극찬했다.

6월 26일 방송된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에서는 배틀 그라운드 무대가 공개됐다.

성시경 팀 김예지와 권미희가 맞붙었다. 두 사람은 조용필 ‘걷고싶다’를 불렀다. 권미희는 자신의 장점인 국악 창법으로 ‘걷고싶다’를 소화했다. 그러나 김예지는 연습과정에서 연이어 실수를 저질렀다. 김예지는 권미희와 자신을 비교하며 부담감에 휩싸였다. 결국 김예지는 합주 당시 노래를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성시경은 열등감을 토로하는 김예지에게 “어떻게 항상 노래를 잘하냐. 자신의 못난 모습 때문에 너무 속상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위로했다. 권미희는 배틀 그라운드 무대 위에서 제 기량을 제대로 뽐냈고, 김예지 역시 부담감을 떨쳐냈다. 선우정아는 김예지 목소리를 듣고 "너무 좋아서 욕 나올 뻔했다"고 극찬했다. (사진=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