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보아X린 울린 유지원X라다정 '보코2020' 탈락 아깝다[어제TV]

지연주 입력 2020.06.27. 06:00

유지원과 라다정의 탈락이 보아와 린을 울렸다.

6월 26일 방송된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에서는 배틀 라운드 무대가 공개됐다.

다이나믹 듀오 팀 김나래와 유지원이 배틀 라운드 무대에 섰다.

보아 팀 이새봄과 라다정이 배틀 라운드 대결 상대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지연주 기자]

유지원과 라다정의 탈락이 보아와 린을 울렸다.

6월 26일 방송된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에서는 배틀 라운드 무대가 공개됐다.

다이나믹 듀오 팀 김나래와 유지원이 배틀 라운드 무대에 섰다. 두 사람은 딘의 ‘D’를 선곡했다. 선우정아는 연습과정에서 두 사람에게 “관록이 있다. 그런데 그 관록 때문에 너무 편하게 보일까봐 걱정된다”고 평가했다. 김나래와 유지원은 몽환적인 목소리로 한 소절씩 나눠 부르며 무대의 몰입도를 높였다. 린은 유지원의 무대를 보고 눈물을 쏟았다. 린은 “노래를 사랑하고 무대에 서고 싶었던 친구다. 신나게 노래 부르는 모습을 보고 감동했다”고 진심을 드러내 시청자에게 감동을 안겼다. 김나래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보아 팀 이새봄과 라다정이 배틀 라운드 대결 상대가 됐다. 두 사람은 무대 위에서 이하이 ‘1, 2, 3, 4’를 불렀다. 연습과정에서는 이새봄이 호평을, 라다정이 혹평을 받았다. 그러나 배틀 라운드 당일 이새봄은 컨디션 난조를 토로했다. 이새봄과 라다정은 허스키하면서도 그루비한 목소리로 조화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린은 두 사람의 무대를 보고 머리카락을 쥐어뜯었다. 린은 “내가 구현해낼 수 없는 텐션이었다. 사랑한다”고 극찬했다. 보아는 “정말 둘 다 잘했다. 내가 다 속상하다. 두 사람을 붙인 내 잘못이다. 날 미워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이새봄을 승리자로 꼽았다. 보아는 눈물을 보였다. 두 사람을 아끼는 보아의 진심이 시청자의 눈시울을 붉혔다.

성시경 팀 전철민과 엠투엠 손준혁이 맞붙었다. 두 사람은 신용재 ‘빌려줄게’를 열창했다. 손준혁은 고음강자 전철민에 대항하기 위해 자신의 한계까지 몰아붙였다. 두 사람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빌려줄게’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김조한은 두 사람에게 “우리 회사 와라”라고 러브콜을 보냈다. 성시경은 전철민을 승리자로 꼽았다. 다이나믹 듀오 팀 김예준과 김민경이 배틀 라운드 무대에 올랐다. 두 사람은 아이유, 오혁의 ‘사랑이 잘’을 불렀다. 김민경의 허스키한 목소리와 김예준의 맑은 미성이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다이나믹 듀오는 김민경을 승리자로 뽑았다.

김종국 팀 음색깡패 박다은과 김영흠이 대결상대가 됐다. 두 사람은 신촌블루스 ‘이별의 종착역’을 열창했다. 김영흠은 이 노래를 익숙해했고, 박다은은 “처음 불러본다”고 곤혹스러워했다. 김영흠과 박다은은 서로 맞지 않은 키 때문에 힘들게 연습했다. 김영흠과 박다은은 중간 지점을 제대로 찾아 각자의 기량을 제대로 발휘했다. 두 사람은 다이나믹 듀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김종국은 박다은을 승리자로 꼽았다.

성시경 팀 김예지와 권미희가 맞붙었다. 두 사람은 조용필 ‘걷고싶다’를 불렀다. 권미희는 자신의 장점인 국악 창법으로 ‘걷고싶다’를 소화했다. 그러나 김예지는 연습과정에서 연이어 실수를 저질렀다. 김예지는 권미희와 자신을 비교하며 부담감에 휩싸였다. 결국 김예지는 합주 당시 노래를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성시경은 그런 김예지에게 “어떻게 항상 노래를 잘하냐. 자신의 못난 모습 때문에 너무 속상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위로했다. 권미희는 배틀 라운드 무대 위에서 제 기량을 제대로 뽐냈고, 김예지 역시 부담감을 떨쳐냈다. 선우정아는 김예지 목소리에 대해 “너무 좋아서 욕 나올 뻔 했다”고 극찬을 쏟아냈다. 김예지가 성시경의 선택을 받았다.

유지원, 라다정, 손준혁, 김예준, 김영흠, 권미희 등 실력자들이 대거 탈락해 코치진과 시청자의 아쉬움을 샀다. 참가자들을 아끼는 마음에 눈물을 흘린 보아와 린의 진심이 '보이스 코리아 2020'에 감동을 더했다. (사진=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