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머니투데이

'53.52kg' 인증한 김준희.."몸무게는 숫자에 불과"

오진영 기자 입력 2020.06.26. 10:47

방송인 김준희가 몸무게를 공개했다.

김준희는 지난 25일 인스타그램에 "모카(반려견) 미용 찾으러 갔다 저울에 올라가 봤다. 요즘 운동 없이 식단으로 유지 중인데 찌지 않고 잘 유지하고 있다"며 영상을 게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김준희가 신발과 옷을 벗지 않고 체중계 위에 올라선 모습이 담겼다.

김준희의 남편이 찍은 이 영상에는 53.52kg이라고 표시된 체중계까지 공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 김준희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준희가 몸무게를 공개했다.

김준희는 지난 25일 인스타그램에 "모카(반려견) 미용 찾으러 갔다 저울에 올라가 봤다. 요즘 운동 없이 식단으로 유지 중인데 찌지 않고 잘 유지하고 있다"며 영상을 게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김준희가 신발과 옷을 벗지 않고 체중계 위에 올라선 모습이 담겼다. 김준희의 남편이 찍은 이 영상에는 53.52kg이라고 표시된 체중계까지 공개됐다.

김준희는 "사실 시계 무게랑 옷, 신발 다 빼면 52.9kg 정도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밥까지 먹고 이 정도면 약 500그램 정도 빠진 것 같다. 몸무게는 숫자에 불과하지만, 유지되는 것 확인할 때에는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 영상에는 김준희의 팬들이 잇따라 '몸무게를 유지하는 것도 만만치 않다'는 댓글을 남겼다. 한 팬은 "키가 164cm인데 53kg면 굉장히 마른 것"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1976년생인 김준희는 지난 2일 연하의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결혼 후 함께 쇼핑몰을 운영 중이며,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오진영 기자 jahiyoun23@mt.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