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사랑의 콜센타' 무속인 신청자 "장민호 내후년 결혼..재복 1위는 임영웅" [종합]

조연수 입력 2020.06.26. 10:1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TOP7이 신나는 무대로 국민들의 스트레스를 타파했다. 

25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7이 '스트레스 날려버려' 특집으로 신나는 시간을 선사했다. 

이날 TOP7은 회사원을 연상케 하는 정장 차림으로 등장해 '이브의 경고'를 부르며 경쾌한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이어 모두가 회사원으로 분한 '사콜상사' 콩트가 진행됐다. 정동원 본부장에게 지각을 이유로 엄청나게 혼난 김호중 부장은 영탁 팀장과 장민호 대리에게 '내리 사랑' 화풀이를 했다.


장민호 대리는 유학파 출신 임영웅 사원과 이찬원 신입에게 잔소리를 퍼부었고, 최종적으로 김희재 인턴이 회사의 모든 업무를 떠안게 됐다. 이찬원 신입은 김희재 인턴에게 "라떼는 말이야"공격을 시전했고, 김 인턴은 "복수할거야"라며 반전을 예고했다. 

다음 날 붐은 '회장님의 장남'이라며 이사님을 소개했다. 점을 찍고 나타난 김희재는 자신을 '롸바트 킴'이라 소개했다. 이에 장민호는 뒷목을 잡고 쓰러졌고, 임영웅은 놀라며 주스를 주르륵 뱉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드라마 '꼰대인턴'에 카메오로 출연, 첫 연기에 도전한 영탁은 TOP7의 연기력에 대해 "멤버들의 연기를 보고 '연기를 그만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이들을 칭찬했다. 이어 영탁은 연기 1순위로 김호중을 선택, 연기 노력상으로는 정동원을 선택했다. 

첫 번째 신청자는 전북에 사는 고3 여학생이었다. 학업 스트레스를 호소한 신청자는 이찬원에게 유지나의 '쓰리랑'을 요청했다. 이찬원은 전국의 수험생 스트레스를 날리겠다며 발로 바가지를 깨는 퍼포먼스와 함께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두 번째 신청자는 인천 부평에 사는 30세 여성이었다. 김희재를 선택한 신청자는 "희재 오빠"라며 애정을 드러냈고, 이찬원은 "오빠라니. (희재 형이)5살이나 어리다"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신청자는 "좋아하면 다 오빠다"라고 대꾸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재는 신청곡 김현정의 '멍'을 시원하게 소화했고, 영탁이 옆에서 현란한 춤사위로 지원사격했다. 

세 번째 신청자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는 신청자였다. 그는 "선별 진료소가 너무 덥다.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비말 감염 가능성 때문에 에어컨, 선풍기도 사용할 수 없다"고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이어 "진료소 선생님들 모두 좋아한다"며 임영웅을 지목, 마야의 '진달래꽃'을 신청했다. 임영웅은 다가올 무더위를 날려버릴 정도로 '진달래꽃'을 시원하게 소화했다. 


네 번째 신청자는 전북에 사는 무속인이었다. 그는 "좋은 꿈을 꿨다. 꿈에서 한 남자가 나왔는데 오늘 전화 연결이 될 거라 생각했다"며 영탁을 선택했다. 20대인 무속인은 7살에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내림굿을 받았다며, 영탁의 '막걸리 한 잔'에 힘을 많이 얻었다고 전했다. 신청자는 이자연의 '찰랑찰랑'을 선곡했고 영탁은 청량한 음색으로 흥 넘치는 무대를 펼쳤다. 

무대가 끝난 후 신청자는 "혹시 점수가 80점 대냐. 87점 같다"고 영탁의 점수를 정확하게 맞춰 스튜디오를 소름 돋게 했다. 이에 MC 김성주는 "장민호가 언제 결혼을 할 것 같냐"고 물었고, 무속인은 "내후년에 결혼운이 있다. 46살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재복이 가장 많은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임영웅, 이찬원이라고 답했다. 

이어 김수희의 '남행열차', 남진의 '님과 함께', 벅의 '맨발의 청춘' 등 흥겨운 신청곡들이 이어졌고,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는 폭발적 가창력으로 TOP7과 함께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만들었다. 

다음 신청자는 김호중에게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을 신청했고, 김호중은 뛰어난 성량으로 스튜디오를 압도했다. 이에 김호중은 앞서 정동원이 '님과 함께'로 기록한 최고점을 경신, 신청자에게 공기청정기를 선물했다.

이날 TOP7은 90년대 댄스곡으로 '스트레스 타파 메들리'를 선보여 분위기를 더욱 달궜다. 임영웅과 영탁, 정동원은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을, 장민호, 임영웅, 김희재는 이정현의 '바꿔'를 열창했다. 마지막으로 TOP7은 다 함께 DJ DOC의 'Run To You'로 신나는 무대를 선사했다. 

두 아이 육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아홉 번째 신청자는 이찬원과 임영웅에게 정수라의 '환희'를 신청했고, 열 번째 신청자는 이찬원에게 홍진영의 '산다는 것'을 요청했다. 마지막 신청자는 대전에 사는 소방관이었다. 24시간 근무 후 휴식중이라는 신청자는 임영웅에게 김수희의 '너무합니다'를 요청했다. 임영웅은 99점을 받아 최고점을 기록, 신청자에게 선물을 안겼다. 

이날 100점이 나오지 않자 방송 말미 강진이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100점에 도전했다. 강진은 영탁과 함께 '막걸리 한잔'을 열창했지만 아쉽게도 97점을 기록했다. 강진은 "'막걸리 한잔'이 영탁 씨 노래라고 아는 분들이 많다. 이 노래가 내 노래라는 걸 홍보하기 위해서 나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강진은 "전에 영탁이한테만 용돈을 줬는데 다른 후배들에게도 주고 싶다"며 "소고기 사먹어라"라고 TOP7에게 용돈을 전했다. 강진은 '땡벌'로 다시 100점에 도전했지만 80점을 얻어 굴욕을 안았다. 그는 '삼각관계'로 TOP7과 마지막 도전을 했고, 마침내 100점을 얻어 신청자들에게 선물을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