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조선

'반도' 이정현 "실제로 좀비 마니아, 연상호 감독 자랑스러워"

조지영 입력 2020.06.16. 11:22

배우 이정현이 "좀비물 마니아로 연상호 감독이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정현은 "원래 좀비물을 좋아한다.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을 극장에서 4~5번 보기도 했다. 너무 자랑스러웠다. 한국에서 완벽한 좀비물을 만들었다는 게 신기하고 재미있었다. 그런 생각을 가지던 중 연락을 받아 많이 놀랐다. '반도' 시나리오도 재미있었고 캐릭터도 너무 좋았다"고 연상호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이정현이 "좀비물 마니아로 연상호 감독이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16일 오전 유튜브 라이브 생중계 채널을 통해 좀비 액션 영화 '반도'(연상호 감독, 영화사레드피터 제작)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봉쇄된 반도에 4년 만에 돌아온 처절한 생존자 정석 역의 강동원, 폐허의 땅에서 들개가 된 생존자 민정 역의 이정현,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전직 군 간부 김노인 역의 권해효, 인간성을 상실한 631부대 소대장 황 중사 역의 김민재, 겉과 속이 다른 631부대 지휘관 서 대위 역의 구교환, 새 삶을 위해 폐허의 땅을 찾은 정석의 매형 철민 역의 김도윤, 생존을 위해 운전대를 잡은 아이 준이 역의 이레, 남다른 생존력을 키운 아이 유진 역의 이예원, 그리고 연상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정현은 "원래 좀비물을 좋아한다.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을 극장에서 4~5번 보기도 했다. 너무 자랑스러웠다. 한국에서 완벽한 좀비물을 만들었다는 게 신기하고 재미있었다. 그런 생각을 가지던 중 연락을 받아 많이 놀랐다. '반도' 시나리오도 재미있었고 캐릭터도 너무 좋았다"고 연상호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2020 칸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된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 등이 출연했고 '부산행' '염력'의 연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NEW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