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일간스포츠

[단독]전도연, 4년만에 드라마.. '인간실격' 주인공

김진석 입력 2020.06.09. 11: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도연

배우 전도연이 드라마 '인간실격' 주인공을 맡는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9일 일간스포츠에 "전도연이 드라마 '인간실격'으로 '굿 와이프' 이후 4년만에 드라마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도연은 극중 좋은 작가가 되고 싶었던 대필작가 부정을 연기한다. 대필작가로도 실패, 1년 전 아이를 유산한 경험이 있고 지금은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중년의 여인이다. 이렇다 할 이름 없는 자질구레한 고통을 끌어안은 자살카페 회원이자 가파른 내리막길 위에 서 있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겉으로는 아주 평범하면서 순하지는 않아도 선한 여자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어느 내리막길 중턱에서 그제야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매우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마흔의 여자와 아무것도 못 될 것 같은 자기 자신이 두려워진 스물일곱의 남자 이야기.

'봄날은 간다' '외출' '덕혜옹주' '천문 : 하늘에 묻는다' 허진호 감독이 연출하고 김지혜 작가가 대본을 맡는다. 케이블채널과 OTT 플랫폼 등 다양한 편성을 열어두고 논의 중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