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디스패치

유아인X박신혜, 살아있는 연기..'#살아있다', 캐릭터 포스터

박혜진 입력 2020. 06. 08. 09:59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유아인과 박신혜가 생생한 연기로 생존 스릴러를 선보인다.

유아인은 유일한 생존자 준우를 연기한다.

박신혜는 또 다른 생존자 유빈을 연기한다.

'#살아있다'는 생존 스릴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Dispatch=박혜진기자] 배우 유아인과 박신혜가 생생한 연기로 생존 스릴러를 선보인다.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 측이 8일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아파트에 홀로 고립된 생존자들의 서로 다른 모습을 순간 포착했다.

유아인은 겁에 질린 채 어딘가를 응시했다. ‘#대한민국서울’,’ #인터넷끊김’ 이라는 카피와 통화 불가 표시는 극한의 위기 상황을 예고했다. 

유아인은 유일한 생존자 준우를 연기한다. 세상과 단절된 채 혼자 남겨지는 인물. 극한에 내몰린 캐릭터의 절박함을 생생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박신혜는 깨진 액정화면 사이로 놀란 표정을 지었다. ‘#지금밖에는’, ‘#그들이날뛴다’는 카피가 긴장감을 더했다. 

박신혜는 또 다른 생존자 유빈을 연기한다. 침착하면서도 거침없이 위기에 맞서는 캐릭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

‘#살아있다’는 생존 스릴러다. 정체불명의 존재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다. 데이터 등 모든 것이 끊긴 채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다. 

‘#살아있다’는 참신한 소재, 예측 불가한 전개, 배우들의 거침없는 에너지를 예고했다. 오는 24일에 개봉한다.

<사진제공=영화사 집>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